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기사 (전체 18건)
조선의 임금·스님들의 슬픈 역사가…
청의 군사는 삼전도 들판에 자리를 잡았다. 조선의 군사들은 성문을 잠그고 군포지(軍?址ㆍ초소)에 올랐다. 궁을 버린 조선의 임금은 남한...
글ㆍ사진=박재완 기자  |  2012-12-17 13:05
라인
효심으로 쌓은 성곽길 걸으며 孝 다시 생각
사도세자의 릉인 융릉이 위치한 수원 화성에는 아버지를 그리워하며 수원을 조성한 정조의 효심이 깃들여 있다. 화성 성곽을 따라 있는 둘레...
노덕현 기자  |  2012-12-10 16:29
라인
겨울숲엔 가난한 시간, 절 마당엔 뜨거운 장작이…
‘묘적사 계곡길’. 마을버스에서 내리자 표지판이 보였다. 집배원의 빨간 오토바이가 묘적사 계곡으로 향한다. 보낸 사람의 이름과 그 이름...
글ㆍ사진=박재완 기자  |  2012-11-25 22:58
라인
스님은 갈 곳 없는 길을 가고 길엔 온통 낙엽뿐이다
“가을이 우리를 사랑하는 기다란 잎새 위에 / 보릿단 속 생쥐 위에도 머뭅니다 / 머리 위 마가목 잎이 노랗게 물들고 / 이슬 젖은 산...
글ㆍ사진=박재완 기자  |  2012-11-14 09:53
라인
오봉산 석굴암 가는 길은 가보고 싶은 길
가을꽃과 봄꽃은 분명 달랐다. 봄꽃은 햇살 속에서 보았고, 가을꽃은 바람 속에서 본다. 봄꽃은 이름을 불렀고, 가을꽃은 이름을 찾아야 ...
글ㆍ사진=박재완 기자  |  2012-10-22 22:27
라인
울도 담도 없는 절 입구에서 코스모스가…
조망 좋고 걷기 편한 옛성길한 걸음 안에 도심과 숲길 있어대강백이 손수 낸 각황사 오솔길 “지혜란 물 건널 때 배를 타는 것”한 해 중...
박재완 기자  |  2012-10-08 08:43
라인
약사여래 모신 흥국사는 아픈 중생 ‘위로’ 도량
개울길, 아스팔트길 다양한 길 걸어내시묘역, 여기소터 등 사연 있는 길찬비 지나간 자리에 코스모스 피네태풍이 연이어 지나갔다. 많은 것...
박재완 기자  |  2012-09-24 01:05
라인
바람과 나무가 친구가 되는 길, 그리고 기도
오르는 길 곳곳 북한산 바위 기상이도선사 마애불서 절로 고개 숙여져산 길은 인적이 드물어 길을 걷기를 주저하게 만들지만 일단 길에 들어...
노덕현 기자  |  2012-09-14 20:53
라인
개미도 길을 걷고, 까치도 예불소리 듣는다
계절이 변하고 있다. 하늘은 하늘 위에 하늘을 쌓고, 바람은 어느새 옷깃을 파고든다. 들어선 숲길의 그늘 위에서 더운 발자국이 식고, ...
박재완 기자  |  2012-09-09 21:51
라인
“삼라만상 그 무엇을 차별하랴” 절에 오르니…
‘멋’ 느낄 수 있는 보기 드문 자연경관옥천암 고려 마애불상 눈길 끌어북한산 자락엔 많은 사찰들이 곳곳에 있어 몸과 마음을 쉬면서 걷는...
노덕현 기자  |  2012-08-24 20:31
라인
길의 시작과 끝에 임금이 어버이로서 기댄 절이…
봉산. 서울 은평구와 경기도 고양시 사이에 위치한 해발 207m의 산이다. 능선을 따라 걷는 약 6.6km의 숲길은 서울시가 지정한 명...
박재완 기자  |  2012-08-20 10:40
라인
부도 옆에 멈춰 바라보니 사바의 길이 보였다
조금 힘든 길이다. 지난번 회룡사를 가기 위해 걸으려 했던 북한산 둘레길 16구간 보루길을 회룡탐방지원센터 쪽에서 걸으면 종착점인 원도...
박재완 기자  |  2012-08-11 19:39
라인
이성계가 ‘새나라’꿈꾼 석굴암에 ‘金九’친필이…
무학대사 손수 관음보살 모시고개국염원하는 이성계 위해 기도김구 머물던 석굴암엔 총성과 들꽃이갈림길이다. 두 개의 이정표 사이에 섰다. ...
글ㆍ사진=박재완 기자  |  2012-07-23 12:49
라인
마실가듯 걷는 짤막한 길엔 천년불심 도량이…
‘길’도 운명이 있을까. 숲을 가지고 태어난 길이 있고, 하늘을 가지고 태어난 길이 있고, 강물을 가지고 태어난 길이 있고, 도량을 가...
박재완 기자  |  2012-07-09 18:17
라인
구름 같이 걸림없는 길을 걸어보자
걷는 것은 자신을 세계로 여는 것이다. 발로, 다리로, 몸으로 걸으면 그 생동감 자체에 행복을 느끼게 된다. 북한산 둘레길은 번잡한 도...
노덕현 기자  |  2012-06-22 18:17
라인
악보 같고 캔버스 같은 녹색 숲 길…사유의 숲 길
우리나라 오악(五嶽)의 하나인 북한산은 서울을 품고 있는 산이다. 아니 서울이 안겨 있는 산이다. 대한민국 전체 인구의 4분의 1인 천...
글ㆍ사진=박재완 기자  |  2012-06-09 12:11
라인
심우(心牛)를 누이고 피안의 길을 걸어보자
강남의 회색 건물들 사이에 오아시스와 같은 푸른 숲이 펼쳐진다. 우면산(牛眠山)이다. 서울 남부터미널에서 선바위역까지 넓게 자리한 우면...
노덕현 기자  |  2012-05-01 18:01
라인
꽃 잎 날리는 봄날 걸음을 늦춰보자
언제부턴가 우리는 걷지 않기 시작했다. 문명의 이기가 걷기를 줄이고 세상과 세상을 좁혔다. 알아야 할 것, 해야 할 것이 많아졌고 걷지...
박재완 기자  |  2012-04-30 16:26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