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기사 (전체 9건)
“법정 스님 연꽃이라기 보다 난초처럼…”
“법정 스님이 해인사 강원에서 ‘부처님 생애’를 가르치셨어요. 제가 스무 살 남짓이었으니까. 한 사십이삼 년 지난일이네요. 해인사 강원...
글=변택주 사진=고영배  |  2012-09-03 09:02
라인
잘 씹은 암죽같은 글로 대중과 이야기
사랑하는 이를 뒤로 하고 울고 넘었다는 천둥산 박달재 아랫마을 사는 판화가 이철수 화백(59)집 앞, 잠자리가 한가로이 노니는 가지런한...
글=변택주 사진=고영배  |  2012-08-20 10:47
라인
“바쁘게 살지 말라” 요즘도 그뜻 되새겨
“길상화 보살님에게도 절하라”제게 ‘군더더기 없어 좋다’ 하셨으나스님이 엄한 할아버지 같았다금어·불모가 뭐냐? 물으신 뜻은그뜻 되새겨 ...
변택주  |  2012-08-06 16:06
라인
간송 전시로 맺은 인연…뜻 나누며 큰 불사
“법정 스님하고 인연은 굉장히 깊어요. 1971년도 10월, 처음 전시를 시작할 때부터 오셨어요. 제가 추사 연구를 할 때 번역한 추사...
변택주  |  2012-07-17 10:06
라인
“행자 생활하는 지금 그 첫마음 잃지 말라”
“불일암佛日庵 마루에서 기자들이 사진을 찍으면 법정 스님이 ‘어이, 초상권 있어 함부로 찍지마!’ 그러셨는데, 말이나 행동이 모셨던 어...
변택주  |  2012-07-02 11:39
라인
“차 한잔 마시면서도 삶의 고마움 누려야”
“자그마하게 가내공업처럼 공장을 할 때 법정 스님이 찾아오셨어요. 우리 영감님이 키가 훤칠한 스님이 와서 차 이모저모를 묻고 가시더라고...
변택주  |  2012-06-16 01:50
라인
부도전 꼭 참배하신 스님 모습 '무언의 가르침'
법정 스님이 열반에 들기 하루 전 음악가 노영심씨는 스님 병실에 눈 맞은 동백꽃과 매화를 꽂아드렸다. “저녁에 꽃을 보시고는 ‘내가 못...
글=변택주 사진=고영배  |  2012-06-04 14:05
라인
"천직 가진 사람은 날마다 새롭게 피어난다"
다리는 물이나 계곡을 건너기 위해 설치한 구조물이다. 우리 선조들이 만든 옛 다리는 재료와 구조 그리고 형식에 따라 그 유형이 여러 가...
글=변택주 / 사진=고영배  |  2012-05-07 14:23
라인
‘곱게 사는 분들’안에 맑은 스님의 숨결이…
집 바깥에서 공양을 할 때 늘 까다롭게 고르지만 낭패를 볼 때가 많아 집에서 먹는 밥이 좋다는 김선우(43) 시인과 오대산 산나물을 갈...
변택주  |  2012-04-30 17:13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