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 전국 사찰 법회 중단
코로나19 여파… 전국 사찰 법회 중단
  • 신성민 기자
  • 승인 2020.02.23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주사, 송광사 등 정기법회 취소 잇달아
​​​​​​​지자체들 종교행사 자제 권고도 이어져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기도를 올리고 있는 불자들.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채 기도를 하고 있다. 코로나19가 만들어낸 새로운 신행 풍속도다. 사진= 박재완 기자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기도를 올리고 있는 불자들. 모두 마스크를 착용한 채 기도를 하고 있다. 코로나19가 만들어낸 새로운 신행 풍속도다. 사진= 박재완 기자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영남권 주요 사찰들이 산문 폐쇄 조치를 단행한 가운데 경기, 충청 전라권 사찰들도 감염 예방을 위한 대응에 나섰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주요 교구본사와 도심 사찰들의 초하루, 보름 등 정기법회 중단이다. 조계종 제2교구본사 용주사(주지 성법)222일 공지를 통해 초하루, 보름, 지장재일 법회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또한 경내 방문객들이게 마스크 착용과 신체 접촉 지양을 당부했으며, 기도 시 1m이상 거리를 둘 것도 권고했다.

조계종 제21교구본사 송광사(주지 자공)코로나19바이러스가 확산됨에 따라 224일 봉행 예정이었던 초하루법회가 취소됐다. 개인 참배는 가능하나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달라222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했다.

이어 매표소부터 박물관, 템플스테이 체험관, 종무소, 기도접수처, 공양간 등 주요 공간에 손세정액을 비치해 관람객들이 자발적으로 손 위생을 준수할 수 있도록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계종 제19교구본사 화엄사(주지 덕문)는 초하루 법회와 오는 37일 봉행될 정기법회를 모두 취소했으며, 대중 공양도 한시적으로 중단했다.

광주 도심에 위치한 증심사(주지 증현)221일부터 38일까지 초하루, 초사흘, 칠성재일 법회를 전면 취소했다. 또한 공지를 통해 기침·발열·호흡곤란 등 유증상자와 고령자, 만성질환자 사찰 출입 금지 사찰 출입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비치된 손 소독제 소독 후 법당 출입 등을 당부했다.

광주 무각사(주지 청학)도 지난 220일부터 철야기도와 법회, 대중 공양을 모두 중단한 상태다.

대전에 위치한 정토종 총무원 사찰인 신흥사(종정 혜만)는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법회 규모를 한시적으로 축소할 계획이라며 모든 법회는 전화로 접수가 가능하니 무리한 법회 동참 보다 자발적인 질병 확산 방지 및 예방에 동참해달라로 공지했다.

또한 사찰 방문 시 마스크 착용을 당부했으며, 유증상자와 중국 여행 이력 불자에 대해서도 방문을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

통도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2월19~21일 경내 모든 시설에 방역 작업을 시행했다. 사진제공= 통도사
통도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2월19~21일 경내 모든 시설에 방역 작업을 시행했다. 사진제공= 통도사

지자체들이 법회 등 종교활동 자제를 직접적으로 당부하는 사례도 확산되고 있다. 옥천군은 222일 김재종 군수 주재로 옥천불교사암연합회, 옥천성당평협회, 옥천군기독교연합회 등 종교단체 대표자들이 참여하는 코로나19 대책 회의를 열었다.

회의를 통해 옥천불교사암연합회는 지역 내 모든 사찰에서 법회와 행사를 무기한 연기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옥천성당평협회는 314일까지 옥천·청산·이원 성당을 폐쇄할 것을 밝혔으며, 옥천기독교연합회는 모든 주중 예배를 취소하고, 주일 낮 예배만 축소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옥천군은 이들 종교단체에 휴대용 소독기와 소독약을 무료로 대여하는 등 방역 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다.

김재종 군수는 대구, 대전, 청주 등 인접 대도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고 있다면서 옥천군으로 확산하지 않도록 종교단체들도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수원시는 221일 관내 모든 종교시설 635곳에 공문을 보내 법회와 예배, 미사를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취소·연기해줄 것을 간곡히 소원한다고 요청했다. 부득이하게 종교 행사를 진행하는 경우 최소 인원만 참석하도록 하고,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한 뒤 감염 예방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함께 수원시는 수원역 주변 등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에서 노상 전도를 하는 종교 단체에 노상 전도 중지도 강력히 요청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4/3 ~ 4/9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낡은 옷을 벗어라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2 요가 디피카 현천스님 선요가
3 부처님 생애
(만화 불교 이야기 1)
김정빈
최병용
솔바람
4 사성제 : 괴로움과 괴로움의 소멸 일묵스님 불광출판사
5 삼세인과경 팔관재경 묘장 중도기획
6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7 천태소지관 천태지자 윤현로 운주사
8 초기 불교 이해 각묵스님 초기불전연구원
9 금강계 만다라 삼십칠존 이야기 김영덕
최욱상
해조음
10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 선지식의 크신 사랑 김원수 청우당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