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렌즈에 담다] 2. 바드샤히 모스크
[파키스탄, 렌즈에 담다] 2. 바드샤히 모스크
  • 파키스탄 라호르=윤호섭 기자
  • 승인 2019.11.20 0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비롯한 조계종 대표단은 1117일부터 24일까지 라호르·길기트·훈자·이슬라마바드·탁실라·페샤와르·탁트히바이 등 불교유적지를 중심으로 순례 중이다. 대표단은 첫날 고타마 싯다르타의 고행상으로 유명한 라호르박물관에서 입재식 봉행하고 본격적인 일정을 시작했다. 세계문화유산 라호르성을 참관하고, 베드사이모스크에서 이슬람 대표와 대화했다. 현지 생생한 현장을 화보로 전한다.  

바드샤히 모스크는 라호르에서 가장 큰, 파키스탄에서 두 번째로 큰 이슬람 사원이다. 사원 대표 아자드 이맘과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환하게 웃으며 인사하고 있다.
바드샤히 모스크는 라호르에서 가장 큰, 파키스탄에서 두 번째로 큰 이슬람 사원이다. 사원 대표 아자드 이맘과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만나 인사하고 있다.
바드샤히 모스크는 라호르에서 가장 큰, 파키스탄에서 두 번째로 큰 이슬람 사원이다. 사원 대표 아자드 이맘과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환하게 웃으며 인사하고 있다.
사원 대표 아자드 이맘과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이 환하게 웃으며 대화하고 있다.
정문을 지나 바라본 바드샤히 모스크 본당. 이슬람과 인도 건축양식이 혼합돼 있다.
정문을 지나 바라본 바드샤히 모스크 본당. 이슬람과 인도 건축양식이 혼합돼 있다.
아자드 이맘의 안내에 따라 바드샤히 모스크 본당 내부를 둘러보는 조계종 대표단.
아자드 이맘의 안내에 따라 바드샤히 모스크 본당 내부를 둘러보는 조계종 대표단.
바드샤히 모스크는 10만여 명이 동시에 들어갈 수 있을 정도로 넓다.
바드샤히 모스크는 10만여 명이 동시에 들어갈 수 있을 정도로 넓다.
바드샤히 모스크 입구.
바드샤히 모스크 입구.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7/3 ~ 7/9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원빈스님 이층버스
2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3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청우당
4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5 붓다 중도로 살다 : 깨달음은 지금 여기 삶이 되어야 한다 도법스님 불광출판사
6 종이칼 : 천년의 밤길에서 일상을 사유하다 법념스님 민족사
7 티베트 사자의 서 빠드마쌈바와 / 중암스님 불광출판사
8 우주의 중심 : 카일라스 김규현 / 이상원 마음여행
9 약사경 현담스님
10 반야심경 통석 왕은양 / 오중철 비움과소통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