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계 ‘코로나19’ 대응 환영
불교계 ‘코로나19’ 대응 환영
  • 현대불교
  • 승인 2020.02.21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220일 현재 104명으로 늘어났고 처음 발생한 120일 이후 첫 사망자도 발생했다. 국내 확진 환자가 기하급수적으로 확대된 것은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확진자들이 늘었기 때문이다. 그 중심에는 신천지 대구교회가 있다.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환자만 43명에 달한다. 특히 슈퍼전파와 관련된 31번 환자가 서울 강남구와 경북 청도군에 방문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문제가 커지고 있다. 이처럼 한 교단에서 무더기 확진자가 발생한 것은 종교단체의 책임도 없지 않다.

그런 의미에서 조계종의 조치는 환영할 만하다. 조계종 총무원은 220일 전국 소속 사찰에 긴급 대책과 지침을 공지했다. 특히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대구·경북 사찰에는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향후 2주간 모든 법회 및 성지순례·교육 등 각종 행사와 모임을 자제할 것을 시달했으며, 대구·경북 지역 템플스테이 운영을 중단시켰다.

조계종이 공지한 긴급 조치에도 마스크 착용부터 중국에 다녀온 스님과 직원들 2주간 한시적 업무 배제, 격리 등을 명시해 감염 예방 선제 조치에 들어갔다.

지역 사찰들도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한국불교대학 대관음사는 잠정 휴관에 들어가고 입학식도 취소했다. 신도교육은 미디어 시청과 SNS를 통해 이뤄진다. 통도사는 219~21일 경내 전체를 방역 조치했으며, 마스크 착용도 의무화했다.

이 같은 불교계의 감염 예방 조치와 대응은 환영할 만한 일이다. 강력한 예방만이 지금의 사태를 극복할 수 있는 힘이다. 전문가들은 향후 2주간이 중요한 만큼 이 기간동안 법회와 행사를 자제할 것을 권고한다. 이 같은 제언에 귀 기울여 국가적 재난 극복에 불교계도 동참하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4/3 ~ 4/9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낡은 옷을 벗어라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2 요가 디피카 현천스님 선요가
3 부처님 생애
(만화 불교 이야기 1)
김정빈
최병용
솔바람
4 사성제 : 괴로움과 괴로움의 소멸 일묵스님 불광출판사
5 삼세인과경 팔관재경 묘장 중도기획
6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7 천태소지관 천태지자 윤현로 운주사
8 초기 불교 이해 각묵스님 초기불전연구원
9 금강계 만다라 삼십칠존 이야기 김영덕
최욱상
해조음
10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 선지식의 크신 사랑 김원수 청우당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