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출판상 대상 ‘마음을 다스리는 12가지 명상’
불교출판상 대상 ‘마음을 다스리는 12가지 명상’
  • 윤호섭 기자
  • 승인 2019.12.02 1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6회 불교출판문화상 수상작 발표

조계종(총무원장 원행)이 주최하고 불교출판문화협회(회장 지홍)가 주관하는 제16회 불교출판문화상 대상에 <마음을 다스리는 12가지 명상>(강명희, 담앤북스)이 선정됐다.

불교출판인들의 의욕을 고취하고 불교출판문화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진행된 제16회 불교출판문화상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국내 초판 발행된 불교관련 도서를 대상으로 심사를 실시했다. 27개 출판사에서 83종이 접수됐으며, 이미령 북칼럼니스트, 최종남 중앙승가대 교수, 문태준 시인, 교육원 교육부장 진광 스님이 심사를 맡았다.

심사결과 <마음을 다스리는 12가지 명상>(강명희, 담앤북스)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우수상에는 <월인석보, 훈민정음에 날개를 달다>(정진원, 조계종출판사)<송광사 사찰숲>(전영우, 모과나무)가 선정됐다. 신설부문인 수향번역상은 <열반종요>(원효 저·박태원 옮김, 세창출판사), 붓다북학술상은 <백곡 처능, 조선불교 철폐에 맞서다>(자현, 조계종출판사)가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도 입선작으로 <박범훈의 불교음악여행>(박범훈, 불교신문사), <벼리는 불교가 궁금해>(변택주 지음·권용득 그림, 불광출판사), <불교인문주의자의 경전 읽기>(일지, 어의운하), <영산재>(법현, 운주사), <처음 만난 관무량수경>(김호성, 동국대출판부)이 선정됐다.

대상 및 우수상은 출판사와 저자가 공동 수상한다. 대상 1000만원, 우수상 각 4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또한 수향번역상은 출판사와 번역자에게, 붓다북학술상은 출판사와 저자에게 각각 100만원이 주어진다. 시상식은 1218일 오후 4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5/22 ~ 5/28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원빈스님 이층버스
2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3 지금 이 순간이 나의 집입니다 틱낫한
이현주
불광출판사
4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 선지식의 크신 사랑 김원수 청우당
5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6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청우당
7 법정스님이 세상에 남긴 맑고 향기로운 이야기 법정스님
김계윤그림
불교신문사
8 수구즉득다라니 불공 금강
석법성
운주사
9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10 무엇이 너의 본래 면목이냐 (본지풍광 설화) 성철스님 장경각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