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윤자 초대전 ‘맑은 연꽃’ 전
신윤자 초대전 ‘맑은 연꽃’ 전
  • 박재완 기자
  • 승인 2019.06.07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1~30일 갤러리 까루나 1층
신윤자 作 ‘궁남지의 오후’.
신윤자 作 ‘궁남지의 오후’.

 

비로자나국제선원 내 갤러리 까루나는 6월 1일부터 30일까지 1층에서 신윤자의 ‘맑은 연꽃’ 초대전을 개최한다.

신 화가의 일곱 번째 개인전인 이번 전시에는 ‘응시2’, ‘궁남지의 청정’, ‘무념무상’, ‘회향’, ‘궁남지의 오후’, ‘연꽃 피는 아침’ 등 신 화가의 작품 20여 점이 선보인다.

노방 천, 종이에 수묵채색, 자연염료로는 취자, 소목, 오리나무 열매 등을 작품재료로 활용했다. 작가는 이번 전시를 통해 연꽃이 상징하는 맑은 마음과 정진의 마음을 세상 사람들에게 전하려 한다. 점점 혼탁해지고 있는 사회에서 작품을 만나는 사람들이 자신의 본성인 불성을 들여다보게 함으로써 자신의 정체성을 찾기를 바라는 간절함이다.

신 화가는 “모든 선입견을 내려놓고 전체 작품을 5분만 허허로이 바라보라”고 이야기한다. “그렇게 하면 맑은 연꽃이 주는 의미와 부처님의 말씀이 한 자 한 자 각자에게 말을 걸어올 것이다”고 말한다. 그리고 작품과 대화를 하라고 말한다. 어느새 연꽃에 스미어 있음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신윤자 화가는 인천 용화선원 문화센타에서 수묵산수화를 10여 년 수업했다. 미술대전 한국화부문 최고상 수상 외 다수 수상했다. 여러 단체에 초대작가, 추천작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미추홀구 미술협회 부회장, 초대작가회 한국화분과 재무이사, 그 외 실경산수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02)6012-173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8/30 ~ 9/5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2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3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4 팔천송반야경
(산스크리트 원전 완역)
전순환 불광출판사
5 월인석보,
훈민정음에 날개를 달다
정진원 조계종
출판사
6 염불수행대전 주세규 비움과소통
7 도해 운명을 바꾸는법 석심전/김진무 불광출판사
8 유식,
마음을 변화시키는 지혜
요코야마 코이츠/안환기 민족사
9 청송골 수행기
(교도소에서 온 편지)
편집부 지혜의눈
10 도해 람림,
깨달음의 길을 말하다
쟈써/
석혜능
부다가야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