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형유산 전수할 ‘염불원’ 연다
무형유산 전수할 ‘염불원’ 연다
  • 하성미 기자
  • 승인 2019.02.01 01: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축총림 통도사, 염불대학원 최초 개설

36일 조계종 총림 최초로
본과반 2·전문어산반 3
졸업 후 3급 승가고시 자격도
염불대학원장 영산 스님 맡아

세계문화유산 영축총림 통도사가 한국불교 무형문화 전수에도 힘을 쏟는다.

통도사(주지 영배)는 오는 36일 조계종 총림 최초로 염불대학원을 열고 전문 교육을 시작한다. 총림은 선((()을 겸비한 방장 스님 아래 후학 스님들이 모여 수행하는 종합수행도량이다. 따라서 선원과 강원, 율원 그리고 염불원을 갖춰야 한다. 하지만 조계종 총림인 영축총림 통도사, 해인총림 해인사, 조계총림 송광사, 덕숭총림 수덕사, 고불총림 백양사, 팔공총림 동화사, 금정총림 범어사, 쌍계총림 쌍계사 가운데 염불원은 단 한 곳도 없다.

통도사가 총림 가운데 유일하게 염불대학원을 열고 교육을 시작한다. 사진은 지난 개산대재 당시 괘불이운 헌공 모습.
통도사가 총림 가운데 유일하게 염불대학원을 열고 교육을 시작한다. 사진은 지난 개산대재 당시 괘불이운 헌공 모습.

통도사가 염불대학원을 여는 것은 종합수행도량인 총림 역할에 더욱 충실하고 불교 전통 의례의식을 강조해 한국불교 전통을 잇는 교육원 역할을 담당한다는 의지가 담겼다. 또한 선종을 중시 여긴 정서로 외면당했던 한국불교 의식문화의 중요성을 제대로 인식시키고 위상을 바로 세우기 위한 노력의 첫 발걸음이라 의미가 더욱 크다.

염불대학원은 본과반 2년 과정과 전문어산반 3년 과정으로 진행되며, 교육과정은 본과반 상용의식 및 재의식(도량석·종성·예불·불공·49·각종 시식 및 영반) 불전사물(목탁·요령·법고·태징) 기본작법(바라무·나비무)이다. 전문어산반은 상주권공재·수륙재·예수재 작법(바라무·나비무·법고무·타주무) 복장 및 점안 의식이며 이외 지화장엄, 괴임새 등 장엄분야도 이어진다. 특히 우리말 의식을 강조해 현대화를 이끌고 티베트, 대만 등 해외 사찰을 방문해 비교 연구하는 시간도 정기적으로 가진다.

응시 자격은 조계종 구족계를 수지한 비구, 비구니(2019년 구족계 수계 예정자도 가능)이며 모집 마감은 228일이다. 모집요강은 통도사 홈페이지(www.tongdosa.or.kr)에서 받을 수 있으며, 입학식은 36일 오후 1시 설선당에서 열린다. 졸업 후에는 3급 승가고시 응시 자격이 주어지며, 염불대학원 전문반 입학 자격을 얻는다. 염불대학원장은 통도사 노전 영산 스님이 임명됐다.

영산 스님은 조계종 염불 교수사이며 중요무형문화재 제50호 영산재 전수자이다. 교수사는 혜일 스님, 도경 스님이 담당한다. 혜일 스님은 불찬범음의례연구소 소장과 불찬범음의례교육원 학장을 맡고 있다. 도경 스님은 중요무형문화재 제50호 영산재 이수자이며 불찬범음의례교육원 교수사를 담당하고 있다.

2017년 7월 통도사에서 재현된 가사 이운의식. 통도사는 크고 작은 행사에서 꾸준히 의례의식을 재현해 염불전문 교육의 필요성이 대두되어 왔다.
2017년 7월 통도사에서 재현된 가사 이운의식. 통도사는 크고 작은 행사에서 꾸준히 의례의식을 재현했다

 

통도사 주지 영배 스님은 총림 구성 요소인 염불원의 필요성은 그동안 계속해서 대두돼 왔다특히 통도사는 화엄산림 및 개산대재 등 크고 작은 행사가 열려 지속적인 의식재현으로 교육 필요성을 느껴왔지만 영남지역에는 전문 교육시설이 없어 안타까웠다고 밝혔다.

염불대학원장 영산 스님은 영산재는 유네스코 세계 무형문화재에 등재될 만큼 가치 있는 불교문화라며 불교 전통의식은 종합예술이다. 앞으로 문화 포교의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이며 시대에 맞는 의식으로 법고창신의 모습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055)382-7182

염불대학원장으로 임명된 영산 스님이 개산대재에서 법고무를 하는 모습. 영산 스님은 조계종 염불 교수사이며 중요무형문화재 제50호 영산재 전수자이다.
염불대학원장으로 임명된 영산 스님이 개산대재에서 법고무를 하는 모습. 영산 스님은 조계종 염불 교수사이며 중요무형문화재 제50호 영산재 전수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Ti 2019-02-01 06:35:04
영남이면 영남범음소리에 주력을 해야하는데
서울소리 를 가르치니 안타까운 일입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11/29 ~ 12/5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낡은 옷을 벗어라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2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3 다만 그윽한 마음을 내라 (대행스님 법어집) 대행스님 한마음선원
4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5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6 느낌, 축복인가 수렁인가 (밝은 사람들 총서 14) 권석만 외 4인 운주사
7 당신의 마음에
답을 드립니다
(목종스님 상담에세이)
목종스님 담앤북스
8 아침이 힘든 당신에게
(홍파 스님이 보내는 짧은 편지)
홍파스님 모과나무
9 틱낫한 불교 틱낫한/권선아 불광출판사
10 역설과 중관논리
(반논리학의 탄생)
김성철 오타쿠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