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산사,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쾌거’
한국 산사,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쾌거’
  • 신성민 기자
  • 승인 2018.06.30 19:0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제42차 세계유산위서 결정… 통도사 등 7곳 모두 올라
'산사, 한국의 전통산지승원'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됐다. 사진위 왼쪽부터 대흥사, 마곡사, 법주사, 봉정사 전경. 사진 아래 왼쪽부터 부석사, 선암사, 통도사 금강계단 전경.
'산사, 한국의 전통산지승원'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됐다. 사진위 왼쪽부터 대흥사, 마곡사, 법주사, 봉정사 전경. 사진 아래 왼쪽부터 부석사, 선암사, 통도사 금강계단 전경.

한국의 전통산사 7곳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되는 쾌거를 이뤘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6월 30일 바레인에서 열린 제42차 회의에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키로 결의했다.

이에 따라 법주사, 마곡사, 선암사, 대흥사, 봉정사, 부석사, 통도사 7곳은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라는 이름으로 세계유산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이번 등재로 한국은 13개의 세계유산을 갖게 됐으며, 불교 관련 세계 유산은 ‘석굴암·불국사’와 ‘해인사 장경판전’에 이어 3곳으로 늘어났다.

세계유산위원회는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 가지는 “7~9세기 창건 이후 현재까지의 지속성, 한국 불교의 깊은 역사성이 세계유산 등재 조건인 ‘탁월한 보편적 기준(Outstanding Universal Value, OUV)’에 해당한다”고 평가했다.

4곳만 등재 권고를 모두 등재로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은 지난 2013년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됐다. 올해 1월 세계유산 등재신청서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제출된 이후, 1년 반 동안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의 심사를 받았다.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는 지난 5월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이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가지고 있지만, 7개 산사 중 연속유산으로서의 선정 논리 부족 등을 이유로 통도사, 부석사, 법주사, 대흥사 4개 산사만을 등재할 것을 세계유산위원회에 권고했다.

이에 문화재청(청장 김종진)과 주유네스코대한민국대표부(대사 이병현), 외교부(장관 강경화)로 이루어진 제42차 세계유산위원회 대한민국 대표단은 위원회에서 7개 산사 모두가 같이 등재될 수 있도록 세계유산 위원국들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지지교섭을 해왔다.

그 결과, 6월 30일 오후에 있었던 등재 결정 논의 과정에서 위원국인 중국이 7개 산사 모두를 등재할 것을 제안하면서 21개 위원국 중 17개국이 공동 서명했고, 20개 위원국이 지지발언을 했다. 결국, 전체 위원국의 지지로 성공적으로 등재됐다.

佛 ·官이 합심해 이룬 결과
한국 전통산사의 아름다움과 역사성을 세계에 인정받은 이번 세계유산 등재는 조계종과 사찰, 문화재청, 지방자치단체가 함께 노력한 결과다.

전통산사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하기 위한 사업은 지난 2014년에 본격화됐다. 조계종은 지난 2014년 8월 6일 ‘한국의 전통산사 세계유산 등재 추진위원회’를 발족했다.

이날 발족식에서는 조계종과 문화재청을 비롯해 충청북도, 충청남도, 전라남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보은군, 공주시, 순천시, 해남군, 안동시, 영주시, 양산시 등 14개 기관과 세계유산 등재 대상 전통산사인 법주사, 마곡사, 선암사, 대흥사, 봉정사, 부석사, 통도사 등 7곳 사찰이 등재 제반 사항에 대해 상호 협력을 다짐하는 협약이 진행됐다. 또한 등재를 위한 전문위원들도 10명을 위촉했다.

이후 등재추진위원회는 등재추진을 위한 국내·국제학술대회와 학술서 발행 등을 통해 최종 보고서 발간에 만전을 기했다.

전통산사 등재 이후 과제는
산사들의 세계 유산 등재 결정과 함께 세계유산위원회는 △문화재로 지정되지 않은 산사 내 건물 등에 대한 관리방안 마련 △산사의 종합정비계획 마련 △등재 이후 증가하는 관광객에 대한 대응 방안 마련 △산사 내 건물 신축 시 세계유산센터와 사전에 협의할 것 등 4가지 사항을 보완할 것을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문화재청은 “세계유산위원회는 비지정문화재까지 포함하여 산사 내 모든 구성요소에 대한 보다 강력한 보존과 보호관리를 주문한 것”이라며 “세계유산위원회의 권고사항을 충실히 수행하여, ‘산사, 한국의 산지승원’의 세계유산적 가치가 잘 유지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세계유산의 체계적인 보존관리를 규정하는 ‘세계유산법’ 제정과 세계유산관련 국제기구유치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세계유산을 더욱 효과적으로 보존할 수 있도록 세계유산 관리 인력 증원 등 인프라 확충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종교 개판이다 종교사기 속지말자 2018-07-04 01:35:38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종교 개판이다 검색바랍니다
정치 종교 개판이다 검색바랍니다 성-범죄 1위 목사 검색바랍니다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 검색바랍니다 장경동 망언은 사기다 검색바랍니다
이순신장군을 사탄이라는 개-독사기 속지말자 검색바랍니다
개-독 목사 장경동 망언은 개-독 사기다 검색바랍니다
인터넷 검색창에서 종교자유정책연구원 검색해서 홈페이지 들어가 자유게시판 글 2018년 5월 1일부터 5월 16일까지 필독하고 적극홍호합시다 대한민국 정신차려야 한다 초딩도 아는 종교사기치는 맹신바보들이 난리

땡큐붓다 해피붓다벌스데이 2018-07-04 01:34:39
불교 기본 수행은 팔정도 수행이다 초딩도 안다 모르면 불자도 아니다
팔정도 수행 (팔도 수행) 십도 수행(십바라밀수행) 공부하면 초딩도 안다
팔정도 수행 십도 수행은 천국가는 길이요 위대한 원력보살님되는 길이요 가장 높은 경지인 부처님 되는 길이요 수행법이다 부처님이 강조하고 가르친 가장큰 공덕인 불교 전도전법 잘하기 바랍니다 불교 공부하면 초딩도 알고 전도전법 한다 불교 최고다
불교에서 천국가는 것은 낮은 차원이다 예수천국 불신지옥사기에 속지말자

無影塔 2018-06-30 22:57:06
大韓民國 전통문화의 정수
수려한 산세속의 千年古刹 7곳

梁山 영축산 通度寺
榮州 봉황산 浮石寺
報恩 속리산 法住寺
海南 두륜산 大興寺
公州 태화산 麻谷寺
安東 천등산 鳳停寺
順天 조계산 仙巖寺

世界文化遺産 으로 등재된 것을
우리 모두 다함께 축하 축하드립니다.

여로 모로 노력하시고
애를 많이 애써 주신 모든 관계자 분들의
크신 노고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귀중한 세계유산 韓國의 산지승원
잘 보존하고 우리 後孫들에게 물려줍시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