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라카인주 인터넷 차단 이유는?
미얀마, 라카인주 인터넷 차단 이유는?
  • 박정현 객원기자
  • 승인 2020.06.26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인권단체, 은폐의혹 제기
‘제2로힝야 사태 발생’ 우려도
미얀마의 라카인주 주민들이 오래 지속되는 분쟁으로 고통 받고 있다. 사진출처=AFP
미얀마의 라카인주 주민들이 오래 지속되는 분쟁으로 고통 받고 있다. 사진출처=AFP

미얀마 정부가 반군 활동을 저지한다는 명분으로 서부 라카인주(州) 8개 지역과 친주(州) 1개 지역의 인터넷을 차단한지 지난 6월 21일로 1년이 됐다.

라카인주는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에 대한 미얀마 군부의 인종 학살이 자행됐던 곳으로, 최근에는 이곳에서 불교계 소수민족 라카인족(아라칸족)의 자치권 확대를 주장하는 반군 아라쿤과 미얀마 군부와의 충돌이 발발했다. 이에 ‘제2 로힝야족 사태’를 준비하는 미얀마 정부가 외부에 새어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 인터넷 차단을 연장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6월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현재 라카인주 내 151개 난민촌에는 2018년 11월 시작된 미얀마 군부와 라카인족 간 충돌로 피신한 16만여 명이 머물고 있다. 미얀마 군부는 이들이 난민촌에서 인터넷을 이용해 정부군에 대한 공격을 모의한다는 이유로 지난해 6월 20일 인터넷을 차단시켰다.

하지만 이같은 인터넷 차단이 전 세계에서 유례없는 최장기로 이어지면서, 전 세계 인권 단체에서는 미얀마 군부가 라카인족에 대한 학살을 은폐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제기한다. 반군이 아닌 민간인의 피해도 크다. 인터넷 단절로 인한 직장인 및 자영업자들의 생계 위협뿐만 아니라, 특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에 대한 정보를 접하지 못한 주민들의 불안감이 극대화되고 있다는 후문이다.

유엔 난민기구 방콕 사무소는 지난 19일 “전례 없는 인터넷 정전으로 민간인의 생명이 위협받고 있다”면서 미얀마 정부를 향해 라카인주의 인터넷 복원을 요청했다. 유엔 난민기구는 “미얀마 군부의 탄압과 인터넷 차단으로 지역 사회가 어려움에 처해 있다”며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라면, 인도주의적인 차원에서 인터넷 복원을 당장 실시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얀마 정부는 최소 오는 8월 1일까지는 인터넷 차단을 유지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마저도 치안이 호전돼야 조치를 철회하겠다는 입장이다.

박정현 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7/3 ~ 7/9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원빈스님 이층버스
2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3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청우당
4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5 붓다 중도로 살다 : 깨달음은 지금 여기 삶이 되어야 한다 도법스님 불광출판사
6 종이칼 : 천년의 밤길에서 일상을 사유하다 법념스님 민족사
7 티베트 사자의 서 빠드마쌈바와 / 중암스님 불광출판사
8 우주의 중심 : 카일라스 김규현 / 이상원 마음여행
9 약사경 현담스님
10 반야심경 통석 왕은양 / 오중철 비움과소통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