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자여 따르라… 5.18 정신 계승하겠다”
“산 자여 따르라… 5.18 정신 계승하겠다”
  • 신성민 기자
  • 승인 2020.05.18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 40주년 희생자 추모기도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5월 18일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앞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항쟁 희생자를 추모하는 기도회를 개최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5월 18일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앞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항쟁 희생자를 추모하는 기도회를 개최했다.

19805월 광주의 봄은 슬프고 결연하다. 신군부 독재 타도와 민주주의 실현을 외치며 계엄군과 맞선 광주·전남 민중들의 항쟁은 40년이 지난 지금도 큰 울림으로 다가온다. 5.18광주민주화운동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이들의 숭구한 정신을 기리는 종교인 기도회가 열렸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찬)518일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광장에서 5.18 민중항쟁 희생 영령을 위한 추모기도회를 봉행했다. 5.18민주화운동 서울기념사업회와 공동으로 개최한 이날 기도회는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를 비롯한 5대 종교단체에서 추모 기도를 릴레이로 진행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5월 18일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앞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항쟁 희생자를 추모하는 기도회를 개최했다.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는 5월 18일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앞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항쟁 희생자를 추모하는 기도회를 개최했다.

갑작스러운 폭우와 돌풍에도 조계종 사회노동위원장 혜찬 스님과 사회노동위원 스님들은 반야심경 봉독과 정근을 하며 5.18 민중항쟁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혜찬 스님은 추모사를 통해 5.18 민중항쟁의 정신을 계승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스님은 그간 1980년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나 자신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잘 알지 못했다. 이는 지금도 부채의식으로 남았다면서 앞서 간 이들의 고귀한 정신을 기리며 이를 계승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민주화운동의 진상이 완전히 밝혀지기를 간절히 바란다앞으로도 광주 영령들의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활동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5/1 ~ 5/7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2 요가 디피카 현천스님 선요가
3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4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청우당
5 부처님을 만나다 : 빠알리성전을 통해 본 부처님 일생 비구일창
담마간다
불방일
6 읽기만 해도 보리심이 샘 솟는 원빈스님의 천수경 원빈스님 이층버스
7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 선지식의 크신 사랑 김원수 청우당
8 다만 그윽한 마음을 내라 대행스님
법어집
한마음선원
9 꽃을 사랑 한다 현진스님
산문집
모과나무
10 보현행원 염불성불 정공스님 /
허만항
비움과소통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