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문화재 돌봄사업’ 본격 시작
‘2020문화재 돌봄사업’ 본격 시작
  • 신성민 기자
  • 승인 2020.02.10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지정·비지정문화재 8100여 개소 대상

문화재 정기 모니터링 등
상시·예방적 조치 진행돼
지난해 진행된 목조문화재 모니터링 모습.
지난해 진행된 목조문화재 모니터링 모습.

전국 비지정문화재에 대한 상시 돌봄 사업이 올해에도 본격 시작된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전국의 국가지정문화재와 시·도지정문화재, 비지정문화재 8100여
개소의 문화재를 대상으로 ‘2020년도 문화재 돌봄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사업 시행 10주년을 맞이한 문화재 돌봄사업은 문화재에 대한 주기적인 사전점검(모니터링)과 일상 관리, 경미한 수리 활동을 통해 사전에 문화재 훼손을 방지하고, 사후에 발생하는 보수정비 부담을 줄이며 보수주기도 연장시키는 상시·예방적 문화재관리 적극행정 시스템이다.

2009년 문화재보호기금법 제정을 계기로 2010년 처음으로 5개 시·도에서 시범 시행한 이후 사업의 효용성이 인정되면서 2013년부터 전국 17개 시·도로 전면 확대됐으며 현재는 문화재보호기금으로 운영되고 있다.

돌봄사업이 시작된 이후 지난 10년간 관리 대상이 되는 문화재와 돌봄사업단(민간단체 공모 수행) 규모, 상시인력 수, 사업 예산 등이 꾸준히 함께 늘어났으며, 특히 올해 예산은 전년보다 국비 11억 원이 증액된 276억 원이 투입된다.

문화재청은 “해당 예산들은 작년보다 539개소가 늘어난 8126개소의 문화재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데 사용될 것”이라며 “이를 위해 각 지역 23곳의 돌봄사업단에서 상시인력 730여 명이 고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고용된 상시인력들도 대부분 전문 인력으로 문화재 수리기능자 210여 명, 모니터링 인력(문화재 전공자) 90여 명 등이다. 문화재청은 돌봄인력의 꾸준한 역량 향상을 위해 경미수리·모니터링 실습교육을 진행해 전문성을 꾸준히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문화재청은 올해 하반기 문화재 돌봄사업 시행 10주년을 기념해 그간의 성과를 돌아보고 앞으로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행사를 추진한다. 이를 위해 문화재청은 ‘10주년 사업 기획단’ 발족하고 △돌봄사업 10년 백서 발간 △정책토론회 △유공자 표창 △기념식 등을 준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2/7 ~ 2/13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스스로 행복하라 : 법정스님 열반 10주기 특별판 법정스님 샘터
2 낡은 옷을 벗어라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3 생명과학과 불교는 어떻게 만나는가 : 생명현상과 연기 그리고 공 유선경,홍창성 운주사
4 안녕 다람 살라 청전스님 운주사
5 요가 디피카 현천스님 선요가
6 수좌적명 : 봉암사 수좌 적명스님의 유고집 적명스님 불광출판사
7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청우당
8 세계는 한송이 꽃이라네 : 진광스님의 쾌활 순례 서화집 진광스님 조계종출판사
9 법정스님 눈길 : 법정스님 결따라 사랑을 명상하다 변택주 큰나무
10 붓다의 연기법과 인공지능 조애너메이시 / 이중표 불광출판사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