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산문화재 범위·기준 확대한다
동산문화재 범위·기준 확대한다
  • 신성민 기자
  • 승인 2020.01.10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문화재보호법 시행령 개정 공포
미술·전적 분야로 확대해
부문별 해당 기준 마련도

불명확했던 일반 동산문화재 범위가 확대되고 분야별 기준도 마련된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기존의 일반 동산문화재 범위 규정이 지닌 불명확성을 해소하고자 다양한 유형별 일반 동산문화재의 해당 기준을 마련한 ‘문화재보호법 시행령’ 일부를 개정·공포했다”고 밝혔다.

기존 일반 동산문화재 범위 규정은 국외로 수출하거나 반출할 수 없는 일반 동산문화재의 유형을 회화·조각·석조물 등으로 열거하고 있어 일반 동산문화재에 해당하는지 판단할 수 있는 기준이 없었다. 그로 인해 국외로 수출 또는 반출하려는 동산이 일반 동산문화재에 해당하는지 알기 어려운 측면이 있었다.

문화재청은 이 같은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일반 동산문화재가 될 수 있는 동산의 범위를 미술·전적(典籍) 분야 등으로 분류하고, 각 분야별 해당기준도 마련하는 것을 골자로 문화재보호법 시행령을 개정했다.

바뀐 시행령에 따라 일반 동산문화재 해당기준은 역사적·예술적 또는 학술적 가치가 있고 상태가 양호해야 하는 등의 ‘공통 기준’과 희소성·명확성·특이성 등의 ‘추가 기준’으로 구성되며, 공통 기준을 모두 충족하면서 추가 기준 중 하나 이상을 충족하면 일반 동산문화재에 해당하게 된다.

이번 문화재보호법 시행령 개정규정은 공포 후 3개월이 경과한 날인 2020년 4월 1일부터 시행한다.

문화재청은 “이번 개정으로 일반 동산문화재 범위와 해당기준을 새롭게 마련해 국외 반출 제한과 관련된 국민의 불편을 한층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규제 개선을 적극적으로 시행해 대국민 문화재서비스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신성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5/22 ~ 5/28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 선지식의 크신 사랑 김원수 청우당
2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3 법정스님이 세상에 남긴 맑고 향기로운 이야기 법정스님
김계윤그림
불교신문사
4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5 네가지 마음 챙기는 공부 (대념처경과 그 주석서) 각묵스님 초기불전연구원
6 천태소지관 천태지자
윤현로
운주사
7 기도의 비밀 : 법화 삼매 참법 천태지자
박산스님
명상클럽
8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9 법정_행복한 삶 김옥림 미래북
10 수능엄경통의 1, 2 감산 덕청
장순용
운주사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