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탈주민 증가, 불교계 관심 절실”
“북한이탈주민 증가, 불교계 관심 절실”
  • 윤호섭 기자
  • 승인 2019.12.09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계종사회복지재단, 불교사회복지포럼 개최

현재 3만 명이 넘는 북한이탈주민을 위해 불교계가 국내 정착 지원체계를 보다 확대해야 한다는 학계 전문가들의 제언이 나왔다.

조계종사회복지재단(대표이사 원행)129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국제회의장서 북한이탈주민 관련 활동에서 불교계의 역할과 과제라는 주제로 불교사회복지포럼을 개최했다. 발제는 조성희 순천향대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맡았으며, 정은미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 부연구위원, 박현숙 강원남부하나센터장, 김응철 중앙승가대 교수가 토론에 나섰다.

조성희 교수는 먼저 북한이탈주민을 위한 불교계 활동을 짚었다. 조 교수에 따르면 불교계는 하나센터 5, 종합사회복지관 2, 케어센터 1, 북한이탈주민 쉼터 1, 기타 단체 3개 등 총 12개의 기관·단체가 북한이탈주민 관련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조 교수는 북한이탈주민의 70%가 여성이다. 이 점을 고려해 여성을 대상으로 한 사업을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한다이들은 대부분 정서적 어려움을 호소한다. 사회적 지지망을 구축해 관계 욕구를 해소할 수 있도록 사찰 중심의 자조집단과 지지모임을 운영하는 게 한 방법이라고 제안했다.

그는 이어 청소년·노인·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불교계가 단발성이 아닌 지속적인 사업을 전개해 북한이탈주민들의 안전망 확보에 힘써줄 것을 강조했다. 조 교수는 경제적 자립능력이 취약한 북한이탈주민은 남한에서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고, 북한과 중국 등 가족과 떨어져 산다는 점에서 지원이 절실하다비공식적인 사회적 지지망을 통해 지속적인 장학금 지원과 의료서비스 제공 등으로 통일시대 가교역할을 불교계가 선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응철 교수는 이 같은 발제에 공감하면서도 현재 불교계의 역량을 짚으면서 범종단적인 지원체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교수는 탈북과정에서 이미 많은 주민들이 이웃종교의 지원을 받기 때문에 하나원 입소 후에도 이들 종교단체와 지속적 관계를 맺는다. 이런 구조적인 환경 때문에 불교계가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일 수 없는 여건이 있다또한 이와는 별개로 정착지원 프로그램 등 각종 사업을 위한 사찰의 참여, 사찰신도들의 모집에 어려움이 많다. 불교계의 인식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김 교수는 향후 북한이탈주민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내다보면서 통일 이후를 대비한 포교정책 마련을 위해 불교계가 적극적인 지원활동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그는 범종단적 지원체계 구축 각 지역 대표사찰을 북한이탈주민 긴급 지원센터로 지정 스님과 불자들의 인식 전환을 위한 프로그램 개발 계층별 특성 고려한 전문상담 및 불교체험 센터 개소 공공지원센터와 유대관계 통한 활용법 모색 등을 제안했다.

김 교수는 불교계는 북한이탈주민 전담 조직이 없기 때문에 여러 문제를 종책에 반영하거나 불자들의 인식 개선을 위한 활동조차 전개하지 못하고 방치되는 게 현실이라며 불교계가 독자적으로 모든 서비스를 할 순 없다. 불교계가 할 수 있는 장점과 동원할 수 있는 자원을 고려해 상호 보완적인 방법을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통일부에 따르면 최근 20년간 매년 1000명 이상의 북한이탈주민이 정착하고 있다. 2009년이 2914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2017년에는 1127명이 입국했다. 2017년에는 여성이 83.3%를 차지할 정도로 비율이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2/7 ~ 2/13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낡은 옷을 벗어라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2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3 안녕 다람 살라 청전스님 운주사
4 수좌적명 : 봉암사 수좌 적명스님의 유고집 적명스님 불광출판사
5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6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7 10분 치유 명상 : 문화 치유 명상 송주 김응철 불교신문사
8 생명과학과 불교는 어떻게 만나는가 : 생명현상과 연기 그리고 공 유선경,홍창성 운주사
9 석전 박한영 : 문사철의 석학 근대 지성의 멘토 임해봉 민족사
10 무량수경 청화강기 : 서방정토 극락 성불학교 입학안내서 정공스님/허만항 비움과소통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