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려나자마자 선상 엎었다면…
밀려나자마자 선상 엎었다면…
  • 현불뉴스
  • 승인 2019.11.23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2. 보수개당 4

[評唱 4]

後到洞山聰和尚處 又參大愚芝. 芝嗣汾陽昭 雲峰悅承嗣芝. 悅與雪竇游從最久 久參臨濟正法眼藏宗旨 雪竇最得芝和尚提誨. 所以雪竇會臨濟宗風.

(설두는) 뒤에 동산 총(洞山 聰) 화상의 처소에 갔고, 또 대우 지(大愚 芝)를 참례했다. 지(芝)는 분양선소(汾陽 昭)의 법을 이었고, 운봉 열(雲峰 悅)은 지 스님의 법을 이었다.

운봉 열과 설두가 가장 오래 동안 (지 스님을) 따라 다니며 임제(臨濟) 정법안장(正法眼藏)의 종지(宗旨)를 오래도록 참구했는데, 설두가 지 화상의 가르침을 가장 잘(깊이) 얻었다.

그래서 설두가 임제 종풍을 알았던 것이다.

雲峯悅知雪竇不嗣芝 一日與游山 特去勘他 問云 “入荒田不揀 信手拈來草 觸目未甞無 臨機何不道” 雪竇拈起一莖禾示之. 悅不肯 云 “夢也未夢見在” 雪竇云 “你不肯即休” 雪竇知臨濟下宗風. 所以如此.

운봉 열이 설두가 지 화상의 법을 잇지 않은 것을 알고, 하루는 함께 산을 거닐다가 특별히 그를 감변하려 했다.

(운봉이) 물었다.

“거친 밭에 들어가 가리지 않고 손 가는 대로 풀을 집어 드니 눈 닿는 대로 일찍이 없던 것이 아니거늘, 때가 되었는데도 어째서 말하지 않습니까?”

설두가 벼 한 줄기(一莖禾)를 들어 보였다.

운봉 열이 긍정하지 않고, 말했다.

“꿈속에서도 보지 못했군요.”

설두가 말했다.

“너는 바로 쉬는 것을 긍정하지 않는구먼.”

설두는 임제 문하의 종풍을 알았다. 그래서 이렇게 할 수 있었던 것이다.

拈因這緣道 “保壽三聖 雖發明臨濟正法眼藏 要且只解無佛處稱尊. 當時這僧若是箇漢 纔被推出 便與推倒禪牀. 直饒保壽全機大用 也較三千里” 敢問諸人. 只如保壽打這僧 是全機 不是全機.

이런 인연으로 염해서 말하기를 “보수와 삼성이 비록 임제의 정법안장을 드러내 밝혔을지라도, 다만 무불처(無佛處)만 알고 이를 최고로 여긴 것이다. 당시에 이 스님이 만약 이런 사람(是箇漢, 본색 납자)이였다면 밀려나자마자 바로 선상을 엎어버렸을 것이다. (그랬더라면) 설사 보수의 전기대용일지라도 삼천리나 차이가 났을 것이다”고 하였던 것이다.

외람되지만 여러분에게 묻겠다. 그렇다면 보수가 이 스님을 친 것은 전기(全機, 전기대용=대기대용)인가, 전기가 아닌가?

只如雪竇道 “這僧當時若是箇漢 纔被推出 便與掀倒禪牀” 當時若便掀倒禪牀 被保壽劈脊便棒時 又作麼生. 到這裏須是頂門具眼 方可見得他. 若未能如此 也須退步體究看. 是箇什麼道理. 敢問諸人.

다만 설두는 말하기를 “당시에 이 스님이 만약 이런 사람(是箇漢, 본색 납자)이였다면 밀려나자마자 바로 선상을 엎어버렸을 것이다”고 했다. (그런데 이 스님이) 당시에 만약 바로 선상을 엎어버리고 저 보수의 등판때기를 후려갈겼다면 또 어땠을까? 여기에 이르러서는 모름지기 정수리에 안목을 갖춰야(頂門具眼) 그것을 볼 수가 있을 것이다. 만약 이와 같이 할 수 없다면 모름지기 뒤로 물러나 몸소 참구해봐야 한다. 이것은 무슨 도리인가? 감히 대중에게 묻노라!

❋동산 총(洞山 聰)은 동산효총(洞山 曉聰, 생몰연대 미상)을 말하며, 송초(宋初)의 운문종 스님이다. 문수응진(文殊應眞)에게 사법(嗣法), 동산에 머물렀다.

❋대우 지(大愚 芝)는 대우수지(大愚守芝, 생몰연대 미상)를 말하며, 송초(宋初) 임제종의 스님이다. 분양선소(汾陽善昭)에게 사법하였다.

❋운봉 열(雲峰 悅)은 운봉문열(雲峰文悅, 998~1062)을 말하며, 임제종의 승려로 대우수지에게 사법하였다. 참고로 설두중현의 생몰연대는 980~1052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2/7 ~ 2/13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낡은 옷을 벗어라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2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3 안녕 다람 살라 청전스님 운주사
4 수좌적명 : 봉암사 수좌 적명스님의 유고집 적명스님 불광출판사
5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6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7 10분 치유 명상 : 문화 치유 명상 송주 김응철 불교신문사
8 생명과학과 불교는 어떻게 만나는가 : 생명현상과 연기 그리고 공 유선경,홍창성 운주사
9 석전 박한영 : 문사철의 석학 근대 지성의 멘토 임해봉 민족사
10 무량수경 청화강기 : 서방정토 극락 성불학교 입학안내서 정공스님/허만항 비움과소통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