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여년 수행 여정 오롯이 담아내
30여년 수행 여정 오롯이 담아내
  • 김주일 기자
  • 승인 2019.11.21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굴가
원상 지음/조계종출판사 펴냄/1만 6천원

‘효의 사회화 운동’에 앞장서는 사회복지법인 연꽃마을의 4대 대표이사 원상 스님<사진>이 그간 써온 글들을 모아 한 권의 책으로 엮었다. 2020년에 30주년을 맞는 연꽃마을을 기념함과 동시에, 열아홉 살 출가해 34년째 수행 정진 중인 원상 스님의 지난 세월을 되새기는 의미를 담은 책이다.

복지법인 연꽃마을 4대 대표이사
자비사상 계승 발전 바램 담아내
은사스님 기념관과 사리탑 기획중

저자인 원산 스님은 “제가 살아오면서 늘 판단을 잘못해 고생스럽게 사는데, 두 가지 판단은 잘했다고 생각한다”며 “첫째는 젊은 날 출가한 것이고, 둘째는 선방 수좌가 된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 책은 원상 스님이 일상서 겪은 일화들과 소소한 감상에서부터, 은사인 각현 스님의 뒤를 이어 연꽃마을 책임자로서 자비 사상을 계승 및 발전시키고자 하는 바람까지 모두 아우른 글 모음집이다.

원상 스님 화두는 ‘연꽃마을’

30년 전 덕산당 각현 스님은 “마을마다 연꽃마을, 마음마다 연꽃마음”이라는 구호로 전국을 누비면서 사회복지법인 연꽃마을의 기틀을 만들어 당시엔 불모지나 다름없던 불교계 복지에 새 바람을 넣었다. 연꽃재단 굴지의 시설들은 전국 70여 개를 이루었고, 정부 평가서 상위 5퍼센트 안에 드는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타의 모범이 되고 있다.

현재 원상 스님이 이끄는 연꽃마을은, 5년 전 입적한 각현 스님의 유지를 받들어 법인 1호 시설이던 용인 전문요양원 옆 천혜의 요지에 법인사무처와 은사 스님 기념관을 수용할 수 있는 건물과 사리탑을 조성해 백년대계를 기획중이다. 이 책에는 원상 스님이 스승의 뜻을 잇고 재도약하고자 하는 간절한 염원이 담겨 있다.

열아홉 행자 마음과 수행서 얻은 깨달음

원상 스님은 어린 시절 어머니를 따라 처음 부처님을 믿게 되었다. 열아홉 살 때 집을 떠나 삭발염의(削髮染衣) 했고, 속리산 법주사 행자실 막내가 되어 인생의 새로운 시작점에 섰다. 마음이 붕 떠서 보따리를 싸고 싶었을 때 자신을 위로해준 도반 행자님 덕분에 다시금 마음을 다잡았고, 어려운 고비를 넘어 사미십계를 받고 스님이 되었다. 그 순간순간들이 이 책 속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원상 스님은 정진 중에 사계절 변하는 풍경을 보고 선정(禪定)에 들던 순간들도 문장에 고스란히 아로새겼다.

“코가 매울 정도로 추운 겨울 새벽, 맑은 어둠 속에서 빛나는 별들과 초닷새 달을 바라보는 맛. 인적 드문 오솔길을, 걷는다는 생각마저 내려놓은 채 걷는 일. 열심히 정진하는 스님을 문밖에서 바라보는 것. (……) 밀짚모자에 걸망 하나 지고 길 위에 서 있는 사람, 작은 것에 안주하지 않고 홀로 길을 찾아 떠나는 사람, 고독하지만 다가가 젖고 싶은 새벽안개처럼 신비스러운 자태, 그 시절 나에게 아름다움이란 말없이 서 있는 수행자의 모습이었습니다.”

(본문 中에서)

원상 스님이 도반들과 함께 수행을 이루어가는 모습들도 책 곳곳에 유쾌하게 그려진다. 또한 그가 스물아홉 살 때, 토굴에 들어가 살면서 두 해를 같이 보낸 팔십오 세 할머니와 아웅다웅하면서도 서로를 보살핀 사연, 즉 이 책의 표제작이기도 한 〈토굴가〉는 가슴을 뭉클하게 한다.

▲저자 원상 스님은?
1986년 속리산 법주사서 덕산당 각현 스님을 은사로 출가해 그해 가을 법주사서 혜정 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받았다. 1989년에는 범어사 자운 스님을 계사로 비구계를 수지했다. 1990년 법주사 강원 사교과를 마치고, 3년 후 중앙승가대학을 졸업했다. 1993년부터 2019년까지 마곡사, 해인사, 통도사, 송광사, 봉암사, 법주사, 대승사 외 33안거를 성만했다.
1994년 대한불교조계종 천안 은석사 주지, 2001년 대구 정법사 주지, 2012년 북한산 부황사 주지, 2017년 단양 미륵대흥사 주지를 역임했다. 특히 2017년에는 조계종 금성선원 원장과 그해 9월에는 조계종 전국 선원수좌회 총무분과 위원장에 임명돼 현재까지 맡고 있다. 2018년 8월 의료법인 연꽃마을 이사로 추대됐으며, 2019년 1월 사회복지법인 연꽃마을 대표이사, 2019년 2월 경기도 노인복지시설연합회 이사 및 부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11/29 ~ 12/5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낡은 옷을 벗어라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2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3 다만 그윽한 마음을 내라 (대행스님 법어집) 대행스님 한마음선원
4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5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6 느낌, 축복인가 수렁인가 (밝은 사람들 총서 14) 권석만 외 4인 운주사
7 당신의 마음에
답을 드립니다
(목종스님 상담에세이)
목종스님 담앤북스
8 아침이 힘든 당신에게
(홍파 스님이 보내는 짧은 편지)
홍파스님 모과나무
9 틱낫한 불교 틱낫한/권선아 불광출판사
10 역설과 중관논리
(반논리학의 탄생)
김성철 오타쿠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