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동국사, 평화의 소녀상 문화제 개최
군산 동국사, 평화의 소녀상 문화제 개최
  • 조동제 전북지사장
  • 승인 2019.08.15 0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의 소녀상 건립 4주년 추념식

일본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군산 동국사에서 평화의 소녀상 문화제가 열렸다.

군산 평화의 소녀상 건립기념사업회(공동대표 이승우)와 군산 동국사(주지 종걸)는 8월 14일 군산 평화의 소녀상 건립 4주년을 맞아 추념식과 추모공연을 열었다.

국내 유일의 일본식 사찰인 군산 동국사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열린 이날 추념식은 윤동욱 군산부시장, 김경구 군산시의장을 비롯한 각급기관장들과 군산여성단체, 시민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추념식은 일본의 진정한 사과와 배상도 받지 못하고 돌아가신 분들에 대한 묵념과 평화의 소녀상 건립 경과보고, 헌공다례, 헌화, 추념사, 헌시 낭독, 추모공연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승우 이사장은 “위안부 기림의 날을 맞아 그동안 아팠던 과거의 역사를 돌아보고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을 위로하고 기리는 자리가 되기 바란다” 며 “지난 과거의 역사를 통해 미래의 평화적인 발전을 위한 에너지로 승화시키는 행사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동국사 주지 종걸스님은 “군산 동국사의 소녀상은 다른 곳의 소녀상과 달리 일제의 만행을 참회하는 일본 조동종의 참사비를 배경으로 서 있어 남 다른 의미를 부여하고 있다” 며 “평화의 소녀상이 시민의 성원으로 세워지게 된 만큼 부모님을 모시는 심정으로 돌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추모공연에는 살풀이춤 등의 추모공연이 진행됐다.

한편, 군산 동국사는 9월초 지역의 불자들과 시민사회단체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치노혜스님이 군산 평화의 소녀상에 참회의 기도를 올리고 진정한 사과를 하지않는 일본정부에 대한 규탄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군산 동국사 주지 종걸스님이 평화의 소녀상에 헌화하고 있다
군산 동국사 주지 종걸스님이 평화의 소녀상에 헌화하고 있다
대한독립만세를 외치고 있는 참석자들
대한독립만세를 외치고 있는 참석자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8/30 ~ 9/5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2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3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4 팔천송반야경
(산스크리트 원전 완역)
전순환 불광출판사
5 월인석보,
훈민정음에 날개를 달다
정진원 조계종
출판사
6 염불수행대전 주세규 비움과소통
7 도해 운명을 바꾸는법 석심전/김진무 불광출판사
8 유식,
마음을 변화시키는 지혜
요코야마 코이츠/안환기 민족사
9 청송골 수행기
(교도소에서 온 편지)
편집부 지혜의눈
10 도해 람림,
깨달음의 길을 말하다
쟈써/
석혜능
부다가야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