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30년간 잠든 벽화 재조명
日, 30년간 잠든 벽화 재조명
  • 박영빈 객원기자
  • 승인 2019.07.05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87년 일본 방문한 네팔인 화가가 남겨
30년간 이끼 밑에서 잠자고 있던 관세음보살도. 사진출처=TV신히로시마 방영화면
30년간 이끼 밑에서 잠자고 있던 관세음보살도. 사진출처=TV신히로시마 방영화면

30년간 산속 절벽에 잠들어 있던 관세음보살이 깨어났다. 일본의 히로시마현 북부, 키타히로시마쵸(島町)의 최고봉 류즈야마(龍頭山, 928m)에 네팔인 화가가 남긴 관세음보살 벽화가 재발견된 것이다. 이 소식을 야후 재팬 뉴스’ ‘TV 신히로시마등의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류즈야마의 명소인 코마가타키 폭포 옆 절벽에 그려진 관세음보살은 1987, 전시회를 위해 일본을 방문했던 네팔인 화가 라마난다 죠쉬 씨가 남긴 것이다. 라마난다 씨는 당시 네팔을 대표하는 화가로 현대 네팔회화의 선구자로 평가받고 있다. 생전 여러 차례 일본을 방문했던 라마난다는 자신의 작품에 일본 회화의 디자인을 혼합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그가 어떤 이유로 류즈야마에 벽화를 남겼는지에 대해서는 당시 상황을 아는 이들도 많지 않다. 또 벽화를 남긴 이듬해 갑자기 사망해 그대로 벽화에 대한 이야기는 잊혔다.

지난해 초, 라마난다 씨의 딸인 라마난다 닐라 씨가 일본을 방문해 일본에 남은 부친의 작품들을 보고 싶다고 말한 것을 계기로 벽화에 대한 기억이 되살아났다. 류즈야마 전문 가이드인 타케우치 마사하루 씨는 닐라 씨가 부친의 작품을 찾는다는 이야길 듣고 혹시나 해서 기억을 더듬었다고 말했다.

벽화는 발견당시 이끼에 덮여 있었으나 채색은 대부분 온전히 남아 있었다. 타케우치 씨는 “30여 년 전에 그린 그림이고, 워낙 습한 곳이라 더는 남아 있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발견 당시의 생각을 전했다.

작품은 손을 소매 속에 감추고 두 손을 모은 관세음보살로, 연화좌 위에 서있는 모습이다. 타케우치 씨는 코마가타키 폭포는 예로부터 관음성지로 지역에 알려져 있다. 관세음보살을 이곳에 조성한 것도 그런 연계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그림을 기억하고 있던 또 다른 지역주민 타케무라 미야비노 씨는 라마난다 화가가 부처님을 그리겠다고 말하곤 밑그림도 없이 3일 만에 그렸다. 일필지휘로 붓이 가는 모습에 감탄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라마난다의 딸 닐라 씨는 관세음보살도를 보고서 아버지가 왜 이곳에 그림을 남겼는지 알 것 같다. 그러나 자비의 본존인 관세음보살을 그린 것은, 원폭이 투하됐던 히로시마에 평화를 바라는 마음이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8/30 ~ 9/5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2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3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4 팔천송반야경
(산스크리트 원전 완역)
전순환 불광출판사
5 월인석보,
훈민정음에 날개를 달다
정진원 조계종
출판사
6 염불수행대전 주세규 비움과소통
7 도해 운명을 바꾸는법 석심전/김진무 불광출판사
8 유식,
마음을 변화시키는 지혜
요코야마 코이츠/안환기 민족사
9 청송골 수행기
(교도소에서 온 편지)
편집부 지혜의눈
10 도해 람림,
깨달음의 길을 말하다
쟈써/
석혜능
부다가야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