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평론 ‘열린논단’ 100회에 부쳐
불교평론 ‘열린논단’ 100회에 부쳐
  • 현대불교
  • 승인 2019.04.19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교평론>과 경희대 비폭력연구소가 공동주관하는 열린논단100회를 맞았다. ‘열린논단은 불교계 유일 지성 간 토론모임으로 처음 시작부터 토론의 불모지였던 불교계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

2009227일 처음 시작된 열린논단은 지난 10년간 서울 강남 불교평론 세미나실서 매년 10회씩 세미나 형식의 논단을 진행해 왔다. 100회에 이르는 동안 연인원 3500여 명이 참여하며 우리시대의 다양한 문제에 대한 불교적 해법이 논의·토론됐다.

열린논단을 불교계 안팎에서 주목했던 것은 폭 넓게 선정된 의제들에 있었다. 교리, 수행과 같은 불교의 기본에 관한 주제뿐만 아니라 과학기술, 대사회, 윤리학, 예술, 이웃종교 등 융복합적 주제들도 상당 수 다뤄졌다.

무엇보다 열린논단이 가지는 중요한 의미는 발제와 토론을 통해 한국불교에 필요한 실천적 의제를 점검하고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게 했다는 점이다.

<유행경>에는 공동체를 강건하게 유지할 수 있는 일곱 가지 방법이 담겨있다. 그중에 첫 번째는 방법은 이렇다. “자주 서로 모여 정의를 논하면 서로 화목하고 법()은 부술 수 없게 된다.”

10년 동안 100회의 모임을 진행한 열린논단자주 모여 정의를 논하라는 부처님의 당부를 현대적으로 계승하고 있는 것이다.

앞으로 <불교평론> 등은 전문성과 대중성을 아우르는 열린논단이 될 수 있는 방안을 고민 중이라고 한다. 계속 변화하겠다는 것이다. 끊임없이 변화하는 열린논단이 계속 지속되길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금주의 베스트 불서 7/5 ~ 7/11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천태소지관 천태대사/윤현로 운주사
2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3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4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5 월호 스님의 선가귀감
강설
월호스님 조계종출판사
6 정선 디가 니까야 이중표 불광출판사
7 진흙에서 핀 연꽃처럼
(조계종 신행수기
공모당선작)
법보신문 편집부 모과나무
8 사찰의 비밀 (불교 상징과 문화에 대한 안내서) 자현스님 담앤북스
9 보살핌의 경제학 달라이 라마 외 나무의마음
10 새롭게 열린다
붓다의 시대
김재영 동쪽나라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