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암승려불자수행관’ 문 열어
‘운암승려불자수행관’ 문 열어
  • 하성미 기자
  • 승인 2018.10.05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4일 개원법회...“일체 두루 살필 것”

스님과 불자들을 위한 수행관이 불도 부산에 새롭게 문을 열었다.

부산 가야 신흥사(주지 성범)104운암승려불자수행관개원법회를 신축 수행관 법당에서 봉행했다.

이 자리에는 조계종 전계대화상 성우 스님, 창원 성주사 조실 흥교 스님, 주지 성범 스님과 사부대중 300여명이 동참했다.

운암승려불자수행관2011년 토지를 매입하고 공사를 시작해 지하 2, 지상 4층 수행관 규모로 불사됐다. 수행관 내 방사는 총 86개이며 총 7년에 걸친 대작불사이다.

주지 성범 스님은 사부대중이 깊은 관심으로 함께해 줘 불사가 가능했다. 일체를 두루 살리는 정진으로 회향 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