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무원장 후보들 “비방 없는 공명선거 약속”
총무원장 후보들 “비방 없는 공명선거 약속”
  • 윤호섭 기자
  • 승인 2018.09.1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격심사 완료 후 중앙선관위와 함께
기호1번 혜총 스님, 개인 일정상 불참
조계종 제36대 총무원장선거 후보자들이 함께 공명선거 실현을 약속했다. 사진 왼쪽부터 기호3번 정우 스님, 기호4번 일면 스님, 기호2번 원행 스님, 중앙선관위원장 세영 스님.
조계종 제36대 총무원장선거 후보자들이 함께 공명선거 실현을 약속했다. 사진 왼쪽부터 기호3번 정우 스님, 기호4번 일면 스님, 기호2번 원행 스님, 중앙선관위원장 세영 스님. 사진=박재완 기자

조계종 제36대 총무원장선거 후보자들이 비방 없는 공명선거 실현을 약속했다.

기호2번 원행 스님, 기호3번 정우 스님, 기호4번 일면 스님 등 조계종 총무원장선거에 입후보한 스님들은 911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자격심사가 끝난 뒤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중앙종회의장실에 모여 공명선거를 치를 것을 다짐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장 세영 스님도 이 자리에 함께 했으며, 기호1번 혜총 스님은 개인 일정으로 인해 불참했다.

각 후보들은 이번 선거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돼 있다는 것에 공감, 경쟁 과열과 흑색선전이 없는 청정한 선거문화 정착에 앞장설 것을 약속했다.

먼저 기호4번 일면 스님은 외부에서 많은 사람들이 조계종 총무원장선거에 관심을 갖고 있다. 이번 선거에서 네거티브를 하지 말고,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운을 뗐다.

기호3번 정우 스님은 종단이 어수선한 상황인 데다 대중의 목소리가 양분돼 있기 때문에 이를 아우를 수 있는 소임자가 나오길 많은 이들이 바라고 있다면서 모든 후보 스님들은 각자 주어진 자리서 열심히 살아오신 분들이다. 어느 스님이 소임을 맡든 종단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기호2번 원행 스님은 선배스님들을 본받아 공명선거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 이로써 선거문화에 좋은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일면 스님은 웬만하면 선거 하지 말고, 합일점을 찾았으면 좋겠다는 견해도 내놓았다.

36대 총무원장선거에 입후보한 스님들은 모두 해인사승가대학 동문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해인사승가대학동문회에 따르면 혜총 스님은 4, 일면 스님은 9, 정우 스님은 14, 원행 스님은 24기다.

한편 후보들의 공명선거 약속에 앞서 열린 중앙선관위 자격심사 결과 후보 네 스님 모두 총무원장선거 후보 자격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결정됐다. 이에 따라 각 후보들은 자격심사 다음날인 912일부터 공식 선거운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