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계종 집행부 “종헌개정안 부결에 참회”
조계종 집행부 “종헌개정안 부결에 참회”
  • 윤호섭 기자
  • 승인 2018.03.20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변인 기획실장 명의로 입장문 내

멸빈자 사면관련 종헌개정안이 중앙종회 문턱을 넘지 못함에 따라 조계종 집행부가 참회의 입장을 전했다.

조계종은 320일 오후 대변인 기획실장 금산 스님 명의로 종헌개정안 부결에 대한 제35대 총무원 입장을 내고 사부대중 여러분께 참회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조계종은 이어 35대 총무원은 출범 이후 수행종단으로서 가풍을 확립하고 종도와 국민에게 신뢰받는 종단으로 거듭나기 위해 적지 않은 노력을 경주해왔다특히 멸빈징계자 사면을 위한 종헌개정은 종단의 아픈 과거사 문제를 종도들의 공의를 모아 해결함으로써 종단의 대화합을 도모함은 물론 수행종단 가풍을 확립하고자 하기 위함이었다고 강조했다.

조계종은 또 종헌개정안이 중앙종회에서 부결된 결과에 대해 종도들의 공의를 모으기 위한 정성과 노력이 부족했음을 통감하며, 종단 대화합을 위해 더욱 노력하라는 준엄한 가르침으로 알고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오늘의 결과를 반면교사로 삼아 종단운영에 있어 종도들의 의견을 더욱 세밀하게 살핌은 물론, 종단 안정과 화합을 위한 길에 정진함으로써 한국불교가 새로운 희망의 벗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종헌개정안 부결에 대한 대한불교조계종 제35대 총무원 입장

금일 제210회 중앙종회 임시회에서 멸빈징계자 사면을 위한 종헌개정안이 부결된 것에 대하여 대한불교조계종 제35대 총무원은 사부대중 여러분께 참회의 말씀을 올립니다.

35대 총무원은 출범 이후 수행종단으로서 가풍을 확립하고 종도와 국민에게 신뢰받는 종단으로 거듭나기 위해 적지 않은 노력을 경주해 왔습니다. 특히 멸빈징계자 사면을 위한 종헌개정은 종단의 아픈 과거사 문제를 종도들의 공의를 모아 해결함으로써 종단의 대화합을 도모함은 물론 수행종단으로서 가풍을 확립하고자 하기 위함이었습니다.

오늘 종헌 개정안이 중앙종회에서 부결된 결과에 대해 제35대 총무원은 종도들의 공의를 모으기 위한 정성과 노력이 부족하였음을 통감하며, 종단 대화합을 위해 더욱더 노력하라는 준엄한 가르침으로 알고 겸허하게 받아들이겠습니다.

35대 총무원은 오늘의 결과를 반면교사(反面敎師)로 삼아 종단운영에 있어 종도들의 의견을 더욱 세밀하게 살핌은 물론 종단 안정과 화합을 위한 길에 더욱더 정진함으로써 한국불교가 새로운 희망의 벗이 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경주하겠습니다.

불기2562(2018)320

대한불교조계종 대변인 기획실장 금 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