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언젠가
  • 박재완 기자
  • 승인 2018.03.16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젠가

우리, 언제 바람이 될지 모른다
하루하루 사는 일이
바람이 되어가는 일인 것을…
바람 속에 살면서
바람이 된다는 것을 알지 못한다

우리, 언제 꽃이 될지 모른다
가끔 하늘을 바라보는 일이
꽃이 되어가는 일인 것을…
꽃 피는 날에 맞춰 살면서
꽃이 된다는 것을 알지 못한다

우리, 언제 비가 될지 모른다
밤새 잠 못 이루는 일이
비가 되어가는 일인 것을…
빗소리에 무너지면서
비가 된다는 것을 알지 못한다

우리, 언제 흰 연기 되어
서로를 잊어야 할지 모른다
서로 놓지 못하는 ‘너’와 ‘나’가
흰 연기인 것을 알지 못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