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무원장선출제도 개선, 6월 중앙종회 분수령
총무원장선출제도 개선, 6월 중앙종회 분수령
  • 윤호섭 기자
  • 승인 2018.01.10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세미나·공청회 등 의견수렴 계획

조계종 숙원사업인 총무원장 선출제도 개선이 오는 6월 중앙종회 임시회를 겨냥해 추진된다.

제16대 중앙종회 총무원장선출제도개선특별위원회(위원장 초격)는 1월 10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분과회의실서 제2차 회의를 열고, 세미나·공청회 등을 거쳐 6월 임시회 전까지 법안을 상정하기로 뜻을 모았다.

회의서는 1994년 종단 개혁 이전과 현행 총무원장 선출제도 변천에 대한 내용을 공유하고, 13대 중앙종회부터 이어져온 개선 방안을 검토했다. 이어 특위는 오래 전부터 진행된 총무원장 선출제도 논의가 현재와 다르지 않다는 점에 공감, 불교적이고 종교적인 선출방법이 무엇인지 논의하기 위한 자리를 마련하기로 했다.

위원장 초격 스님은 “총무원장 선거 이후 얼마 지나지 않은 지금이 종도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기 좋은 때라고 생각한다”며 “현행 선출제도의 순기능과 역기능을 논의하고, 6월 원포인트 종회를 예상해 진행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특위는 별도의 소위원회를 구성하지 않고, 타종단 및 남방불교국가의 지도자 선출방법과 율장에 근거한 지도자 추대 방법 등을 정리해 회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또한 월 1회 정례회의를 실시하는 한편, 전문위원을 위촉해 오는 2월 공식적인 공청회 등을 열 계획이다.

이밖에 회의서는 선출제도보다 선거법 강화와 준용이 미흡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화평 스님은 “현행제도가 나쁘다고만 볼 순 없다. 문제는 현행제도를 제대로 준용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이것부터 해결되지 않으면 아무리 좋은 제도를 만들어도 또 다른 문제가 발생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일감 스님도 “선거제도가 불교적인지 논의가 필요하다. 과거에는 이런 논의를 하지 못한 채 차선책을 택한 것이라고 본다”며 “단순히 제도를 고치는 것보다 공감대를 형성하는 게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특위는 추가 원외위원으로 진화(제21교구본사 송광사 주지)·덕문(통도사 율학승가대학원장)·현진(교육아사리)·목종(부산 대광명사 주지)·법선(광주 문빈정사 주지) 스님을 위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