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유출 고려불감, 고려 1100주년 맞아 제자리로
日 유출 고려불감, 고려 1100주년 맞아 제자리로
  • 신성민 기자
  • 승인 2018.01.09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중앙박물관회 YFM, 1월 9일 국박에 기증
(사)국립중앙박물관회 젊은 친구들(YFM)이 1월 9일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한 14세기 제작 추정 고려 불감. 이치다 지로가 광복 후 일본으로 유출한 것을 YFM가 구입·환수했다.

일제강점기 이후 유출됐던 고려시대 불감(佛龕)이 고려 건국 1100주년을 맞아 한국으로 돌아왔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1월 9일 (사)국립중앙박물관회 젊은 친구들(Young Friends of the Museum, 이하 YFM)이 기증한 ‘고려 불감’을 공개했다.

이 불감은 일제강점기 당시 대구 병원장이자 고미술 수장가였던 이치다 지로(市田次郞)가 소장한 것으로 광복 이후 그의 가족들이 일본으로 유출했으며, 30년 전 일본 동경 고미술상이 구입했다. 한국에서는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한 유리건판 사진으로만 전해져 왔다. 이후 YFB가 일본 동경 고미술상에서 확인한 후 모금을 통해 구입했으며, 고려 건국 1100주년을 맞아 박물관에 기증한 것이다.

불감, 14세기 후반 제작 추정
팔부중 등장 설법도는 유일해
조선 유행한 영산회상도 始原
상자형은 사례 적어 가치 높아

이치다 지로, 광복 후 日 유출
고미술상 설득 끝에 구입·기증
올해末 ‘대고려展’서 일반 공개

‘고려 불감’은 휴대용 불감으로 사찰 이외의 장소에서 예불을 봉행할 수 있도록 한 축소된 불전(佛殿)다. 고려 말부터 조선 초에 집중적으로 제작됐으나 현재 전해지는 불감은 15여 점에 불과하다. 특히 이번에 기증된 불감은 전각형이 아닌 상자형으로 그 사례가 극히 드물다.

14세기 말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번 ‘고려 불감’은 높이 13.5cm의 ‘동제 불감’과 높이 8cm, 너비 5.2cm의 ‘은제 도금 관음보살상’으로 구성됐다.

‘고려 불감’에서 가장 주목할 점은 불감 내부 석가모니 부처님의 설법 장면을 타출 기법으로 제작한 부조 장식이다. 불감 내부에는 석가여래설법도가 부조 형태가 조성돼 있는데 청중으로는 좌우 협시보살과 10대 제자, 팔부중(八部衆)이 나타난다.

<사진 왼쪽부터 >신성수 국립중앙박물관회장, 남수정 YFM 위원장,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이 문화재 기증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양희정 국립중앙박물관 학예연구사는 “고려시대 불감 중 유일하게 팔부중이 등장하는 여래설법도”라면서 “조선 후기에 유행한 영산회상도(靈山會上圖)의 시원으로 볼 수 있어 그 가치가 매우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형식적인 면에서는 익산 심곡사 7층석탑 출토 불감과 유사하다”면서 “고려시대부터 등장하는 금속제 불감의 전개 양상을 살펴 볼 수 있는 작품으로 평가할 수 있다. 향후 고려 말 불교미술 양상, 금속공예·건축 양식 연구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와 함께 불감과 함께 전래된 관음보살상은 이 시기에 제작된 원·명대 불상 영향을 받은 소형 금동상과 양식적으로 상통하는 요소가 많다. 불감 내부의 고정 장치와 보살상의 크기를 보았을 때, 원래는 2구의 불상이 불감 안에 안치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이번에 기증된 ‘고려 불감’을 고려 건국 1100주년을 맞아 오는 12월 4일 열리는 ‘대고려’ 특별전시회에 전시하며,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추진도 진행할 계획이다.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은 “불감은 그 시대의 회화, 불상, 건축이 집약된 매우 희귀한 불교 문화재”라면서 “환수 자체로도 큰 의미가 있는 만큼 좋은 전시회를 통해 국민들이 문화유산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립중앙박물관회는 고려 불감을 포함해 고려 나전경함, 간다라불상, 비슈누상, 미투라상 등 10건의 유물을 기증했으며, 이번에 불감을 기증한 국립중앙박물관회 YFM은 젊은 경영인들이 2008년 결성한 문화 후원 친목 모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