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HOME 종합 종단
조계종, 승가교육 공로자 포상한다종진·명성 스님 등 교육 경력 30년 이상 10명 원로

조계종이 평생을 승가교육에 매진한 원로 스님들에게 종단 차원 포상에 나선다. 교육 분야 원로 스님들에게 대대적 포상을 하는 것은 종단 사상 처음 있는 일이다.

조계종 교육원(원장 현응)은 12월 19일 오후 1시 30분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2층 전통문화공연장에서 400여 대중이 참석한 가운데 ‘승가교육 공로자 포상식’을 개최한다.

교육 공로 포상은 종단 최초
취임 첫날 설정 스님 지시해
오는 12월 19일 포상식 개최


이번 승가교육 공로자는 종단의 승가교육 발전에 평생을 헌신한 교육 경력 30년 이상의 원로 교역자 스님 10명이 선정됐다.

비구 스님으로는 종진 스님(법계위원원회 위원), 덕민 스님(경주 기림사 성림금강 한문불전승가대학원장), 무비 스님(前 범어사 승가대학장), 혜남 스님(영축총림 율주, 통도사 율학승가대학원 교수), 지안 스님(고시위원장)이 선정됐다.

비구니 스님으로는 명성 스님(운문사 한문불전승가대학원장), 묘순 스님(삼선불학승가대학원장), 일초 스님(동학사 화엄승가대학원장), 도혜 스님(봉녕사 금강율학승가대학원장), 지형 스님(청암사 승가대학장)이 이름을 올렸다.

이번 승가교육 공로자 포상은 총무원장 설정 스님이 취임 첫날 직접 지시한 사안이다. 이후 스님은 교육원에서 승가교육 업무 현황을 보고 받고, 공로자 포상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추진을 당부했다.

당시 설정 스님은 “종단의 3대 지표 중의 하나인 도제양성을 위해 평생 동안 헌신한 스승들을 찬탄하고 그 공로를 치하하는 일이 늦은 감이 많다”며 “종단의 근간을 세우고 지금 같은 현대적인 승가교육과 종단이 있기까지 스승들의 노고가 너무 크다. 승가교육 공로에 대한 포상은 매우 의미 있는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원로 교육 교역자 스님들의 공로를 포상하기 위해 설정 스님은 포상식에 직접 참석해 치사를 할 예정이다. 또한 이날 포상을 받는 스님에게는 설정 스님의 표창패와 500만 원의 포상금이 수여된다.

이번 포상에 대해 교육부장 진광 스님은 “포상자로 선정된 스님들은 ‘오래도록 전해질 스승의 표상(萬世師表)’인 분들”이라며 “향후 종단 승가교육 공로자들을 포상하는 제도를 시행토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성민 기자  motp79@hyunbul.com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無影塔 2017-12-10 22:04:05

    佛法弘布를 위해
    애많이 쓰시고
    참으로 고생 많으셨습니다.

    님들께서는
    人天의 師表이십니다.

    고맙고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많은 後學들이
    이 나라를 가득 채우시길 바랍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