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ㆍNGO
실천승가회 “국가권력 부당한 사찰·외압 근절되길”11월 9일, 국정원 개혁위 조사결과 관련 성명

MB정부가 국가정보원을 통해 명진 스님에 대한 불법사찰을 실시한 정황이 확인된 가운데 실천승가회가 국가권력의 외압 근절을 촉구했다.

실천불교전국승가회(상임대표 시공)는 11월 9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종교에 대한 국가권력의 부당한 간섭과 억압은 불행한 역사를 만들어왔다. 1980년 군부정권에 의해 한국불교가 무참히 짓밟힌 10.27법난은 아직도 수많은 스님과 불자들에게 상처로 남아있다”면서 “이런 아픈 역사에도 불구하고 원세훈 前국정원장은 종교에 대한 사찰과 외압을 자행해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실천승가회 역시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수차례 외압을 받았다고 의심할 만한 일이 발생했다. 2008년 미국산 소고기 수입 반대집회 시기에 대표스님과 총무원스님들의 금융거래정보가 경찰에 의해 부당하게 조사되거나 2015년 불교활동가 휴대전화 통신기록이 경찰에 의해 조회되는 등 사찰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실천승가회는 이외에도 2013년 박근혜 정부 참회를 촉구하는 승려시국선언 당시 대한민국지키기불교도총연합의 맞불 성명 등 사례를 적시하며 국가권력의 부당한 지원 등에 의혹을 제기했다.

실천승가회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국정원 등 국가권력의 종교단체 및 종교인을 대상으로 한 불법사찰과 외압에 대한 수사, 책임자 처벌, 재발방지 약속을 촉구한다”며 “현 정권은 국민들의 의혹을 해소함으로써 신뢰받는 정부로 거듭나길, 경찰·국정원 등 사정기관은 ‘국민과 국가의 안전’이란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윤호섭 기자  sonic027@naver.com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호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