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영산작법 보존회, 2017년 시연발표회 개최
전북영산작법 보존회, 2017년 시연발표회 개최
  • 조동제 전북지사장
  • 승인 2017.11.08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무형문화재 18호, 전수자 이수자 스님 30여명 출연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18호 전북영산작법 보존회 (회장 혜정. 전주 동고사 주지)가 2017년 무형문화재 시연 발표회를 개최했다.

 10월 28일 전주 국립무형유산원 대공연장에서 열린 이번 시연회는 부회장 익산 태봉사 혜안스님, 교육원장 지산스님, 총무 정수스님, 도인사 도정스님 등 30여명의 전수자와 이수자스님들이 동참해 불교의 전통예술인 영산작법을 선보였다.

 전주시의 무형문화재 주간을 맞아 열린 이날 시연회는 불교의 전통의식에 따라 신중작법, 복청게, 천수바라, 헌좌게, 다게작법, 기성가지, 사홍서원 순으로 정중하면서도 엄숙하게 진행돼 수많은 관람객들의 호평를 받았다.

 연과 일로왕 번을 비롯한 각종 번으로 장엄된 이날 시연회에는 불교의 전통 소리인 어산과 작법이라 불리는 착복과 함께 태징, 요령, 목탁, 소북, 해납, 나각, 나팔, 박 등 불교의 전통악기가 어우러져 엄숙하고 장중한 영산회상을 재연했다.

 전북에서는 유일하게 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영산작법보존회의 공연은 일반인들에게는 생소한 불교의 전통 예술과 의식을 다양한 계층의 예술인과 일반인들에게 선보였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특히 10바라와 10착복은 웅장한 장면이 연출될 때마다 관람객들로부터 큰 환호와 갈채를 받았다.

 혜정스님은 “많은 불교의 전통문화중에서도 무형문화재인 영산작법은 많은 사람들로부터 호평을 받아왔다” 며 “불교의 전통의 맥을 이어 불교전통문화를 적극적으로 알리는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7/26 ~ 8/1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천태소지관 천태대사/윤현로 운주사
2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3 고요할수록
밝아지는 것들
혜민스님 수오서재
4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5 진흙에서 핀 연꽃처럼
(조계종 신행수기
공모당선작)
법보신문 편집부 모과나무
6 부처님은 어디에서 누구에게 어떻게 가르치셨나 일아스님 불광출판사
7 노장으로 읽는 선어록 이은윤 민족사
8 스무살 반야심경에 미치다 김용옥 통나무
9 백용성의 금강경 강의 백용성/김호귀 어의운하
10 마음공부 길잡이
(원불교 입문서)
김일상 원불교출판사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