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HOME 종합 종단
“불교 내부의 일, 종단 내에서 해결하길”전국비구니회, 9월 8일 촉구 성명 발표

조계종 전국비구니회(회장 육문)가 최근 조계종 내에 나타난 현 사태에 대해 “종단 내에서 해결해야한다”고 주문했다.

전국비구니회는 9월 8일 성명서를 통해 “승가 문제는 승가 청규에 따라 해결돼야 하며, 불교 내부의 일은 종단 내에서 해결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제35대 총무원장 선거를 앞두고 총무원과 ‘적폐청산’을 주창하는 연대 간 갈등 양상이 심화되는 가운데, 적폐청산 연대 활동에 이웃종교인ㆍ정치인 등이 합류한 점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전국비구니회는 “최근 사회 변화 물결에 따라 원융과 조화의 종교인 불교 내부에도 다양한 개혁의 목소리가 표출되고 있다. 종단 개혁의 목소리 또한 발전을 위한 성숙한 의식의 발로라고 할 수 있다”면서 “그러나 적폐청산 등을 외치며 외부의 시민단체와 타종교인, 그리고 정치인들이 함께 종단의 부족함을 침소봉대하여 위기를 과장하는 방식의 개혁은 승가의 위의와 정신을 훼손해 근간을 위협하는 일이라 볼 수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전국비구니회는 “불자 수행자의 주장과 건의는 특히 더 정당하고 여법해야하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내부적으로 해결해야한다”면서 “지금이야말로 수행자 본분에 충실함으로써 세상의 귀감이 되어온 선사들의 가르침에 따라 매순간 원력을 점검하고 정진해야할 때”라고 강조했다.

우려되는 불교계 현실에 대한 전국비구니회 입장을 밝히는

성 명 서

 

최근 사회 변화 물결에 따라 원융과 조화의 종교인 불교 내부에도 다양한 개혁의 목소리들이 표출되고 있습니다. 이는 드러나지 않은 어둠에까지 빛을 비추고자 하는데 그 의의가 있다고 하겠습니다. 종단을 향한 개혁의 목소리 또한 종단의 발전을 위한 성숙한 의식의 발로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적폐청산 등을 외치며 외부의 시민단체와 타종교인, 그리고 정치인들과 함께 종단의 부족함을 침소봉대하여 위기를 과장하는 방식의 개혁은 승가의 위의와 정신을 훼손하여 종단의 근간을 위협하는 일이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불가 수행자의 주장과 건의는 특히 더 정당하고 여법해야하며, 시간이 걸리더라도 내부적으로 해결하는 방식으로 가야합니다. 지금이야말로 자정과 성찰에 있어서, 수행자의 본분에 충실함으로써 세상의 귀감이 되어온 선사들의 가르침에 따라, 매순간 원력을 점검하고 무의미한 낭비가 있는지 살펴서 一路 정진해야할 때입니다.

예로부터 비구니스님들은 평소 묵묵히 자비수행과 자기 발전을 위해 정진하나, 불가의 큰 변화가 있을 때는 분연히 일어나 종단을 올바로 가게 하는데 큰 역할을 해왔습니다. 이에 전국비구니회는 우려되는 작금의 불교 현실에 一聲을 더하여 종단이 안정을 찾고 그 위상을 드높이기 바라는 입장에서 성명서를 발표하는 바입니다.

1. 승가의 문제는 승가의 청규에 따라 해결되어야 합니다.
2. 불교 내부의 일은 종단 내에서 해결하기를 촉구합니다.

 

대한불교조계종 전국비구니회 일동

박아름 기자  pak502482@hyunbul.com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