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HOME 종합 종단
선거관리 강화 ‘공명선거단’ 발족한다조계종 중앙선관위, 8월 31일 발대식 예정

조계종 제35대 총무원장 선거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이기 위한 ‘공명선거위원단’이 발족한다.

조계종 중앙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종훈)는 8월 9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분과회의실서 제327차 회의를 열고, 총무원장 선거관리 방안 논의 후 이 같이 결의했다.

교구본사별 1인 추천
선거활동 감시 나선다

공명선거위원단은 8월 18일까지 교구선거관리위원회별로 1인을 추천받아 구성하며, 이달 31일 오후 2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국제회의장서 위원단 위촉 및 발대식을 개최한다. 이날 중앙·교구선관위와 각 교구 호법국장 등은 합동워크숍을 통해 선거관리에 따른 업무 등을 공유할 계획이다. 이후 중앙선관위와 호법부는 공정한 선거를 당부하는 공동 담화문을 발표해 후보자와 유권자들에게 알릴 예정이며, 사전 선거운동과 부정선거를 예방하기 위한 특강도 진행된다.

한편 중앙선관위는 회의서 금산사 주지후보로 단독 입후보한 성우 스님과 중앙종회의원 직능대표 율원분야 보궐선거에 출마한 원명 스님에 대한 자격심사를 실시, ‘이상 없음’을 결정했다.

중앙선관위는 중앙승가대 교수를 맡고 있는 성우 스님의 겸직금지와 관련 “현행 종법상 상근직 종무원에 대한 규정이 모호하다”면서 “지방승가대학 교수와 말사주지 등을 겸직하는 경우가 많고, 상근종무원으로 볼 수 있는 교학처장직을 후보등록 이전에 사퇴해 조항을 위반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이유를 밝혔다.

중앙선관위는 이와 함께 중앙종회의원 직능대표 전문성에 관한 규정 보완을 중앙종회에 촉구하기로 했다. 선관위는 지난 320차 회의서도 종법에 명시된 직능대표 조항 중 ‘해당분야의 전문성을 갖춘 종사자를 선출하여야 한다’는 내용이 모호함을 지적한 바 있다.

윤호섭 기자  sonic027@naver.com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호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이산 2017-08-10 15:01:09

    스님들이 권력과 이권 때문에 싸우는 것을 보면 불교적인 수행이 얼마나 무가치한 것인지 알 수 있다. 탐욕으로 가득한 스님들이 자기들끼리 싸우면서 중생을 교화한다는 대가로 시주를 받는다. 어리석은 중생들이 시주를 그치면 스님들이 이권싸움을 그치고 수행정진해서 해탈할 것이다. 불교의 연기론은 과거(원인)에 의해서 현재(결과)가 존재한다고 주장한다. 그렇다면 과거의 과거는 어디에서 비롯됐는가? 다시 말해서 최초의 과거(원인)는 어디서 연유했는가?.   삭제

    • 이산 2017-08-10 15:00:10

      뉴턴, 아인슈타인, 호킹의 이론을 뒤집는 새로운 이론을 제시하면서 그 이론에 반론하면 5천만 원의 상금을 주겠다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대한민국의 과학자들 중에서 아무도 반론하지 못하고 있다. 이 책은 중력과 전자기력을 하나로 융합한 통일장이론으로 우주의 기원과 생명의 본질을 명쾌하게 설명하면서 서양과학으로 동양철학(이기일원론과 연기론)을 증명하고 동양철학으로 서양과학을 완성했다. 이 책은 형식적으로는 과학을 논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인문교양서다. 이 책을 보면 독자의 관점과 지식은 물론 철학과 가치관도 바뀐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