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HOME 문화 학술ㆍ문화재
세계 불교학자, 禪佛敎를 논한다동국대 종학硏·선센터, 간화선 국제학술대회

세계 선불교 현황과 간화선의 위상을 살펴보는 국제학술대회가 열린다.

동국대 불교학술원 종학연구소(소장 종호)는 국제선센터(센터장 수불)와 공동으로 오는 6월 27일부터 7월 5일까지 8박 9일 동안 동국대 서울캠퍼스와 인제 백담사 등서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한다. 간화선 국제학술대회는 2010년 처음으로 개최된 이래, 2011·2012·2016년까지 진행돼 올해로 5회째를 맡는다.

6월 27일~7월 5일 진행
집중수행·선지식 대담도


‘세계 속의 선불교’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박재현 동명대 교수와 동국대 정운스님 등 국내 학자들을 비롯해 미국의 마크 블럼, 호주의 로버트 셔, 인도의 라트네시 등 저명한 국외학자들이 참여해 눈길을 끈다. 또한 제 1회 수불학술상 수상 논문도 함께 소개될 예정이다.

동국대 간화선 국제학술회의의 특징은 ‘학술발표’와 ‘집중수행’ 그리고 ‘스님들과의 대담’의 3가지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는 학문의 이론적 이해와 실천수행, 점검을 모두 아우르는 통합적 방식이다. 간화선을 확인하고 이해함에 있어 교학 혹은 수행 한쪽으로만 치우치지 않도록 통합적인 관점으로 정견(正見)을 세울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도 국내·외 학자 및 외국인 참가자 약 80여 명이 백담사에서 5박 6일의 일정으로 간화선을 직접 실참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간화선 실참 후에는 봉암사 수좌 적명 스님과 석종사 금봉선원장 혜국 스님을 방문해 외국인 수행참가자들에게 한국 정통 간화선의 진면목을 접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동국대 불교학술원 종학연구소장 종호 스님은 “이번 간화선 국제학술대회는 학술논문 발표와 간화선 실참 그리고 선사 참문으로 이어진다”면서 “이를 통해 간화선 이론의 교학적 연구뿐만 아니라 외국의 학자와 수행자들에게 실제적인 간화선 수행 기회를 제공해서 한국 간화선의 세계화와 대중화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신성민 기자  motp79@hyunbul.com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