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현대불교
상단여백
HOME 종합 사회ㆍNGO
한국마하위하라 사원, 봉축 법회 및 착공식 등5월 7일 한국ㆍ스리랑카 수교 40주년 행사도

한국마하위하라 사원은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봉축 법회, 한국ㆍ스리랑카 수교 40주년 행사, 사원 착공식 등 행사를 5월 7일 오후 3시 평택 한국마하위하라 사원서 진행한다.

한국마하위하라 사원은 매해 ‘웨삭(Vesak Day)’을 맞이해 봉축 행사를 진행한다. 웨삭은 남방불교 국가의 부처님오신날로, 음력 사월 초파일에 지내는 동아시아 국가들과는 달리 음력 사월 만월에 지낸다. 올해는 이러한 웨삭을 한국ㆍ스리랑카 수교 40주년과 사원 착공을 기념해 더욱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마련했다.

봉축 법회는 보리수나무 친견으로 봉행된다. 부처님께서 깨달음을 얻고자 안좌 명상에 들었던 네란짜나 강둑 위 보리수나무에서 나온 보리수를 한국에 이운해와 친견 법회를 봉행한다.

또한 한국ㆍ스리랑카 수교 40주년 기념행사는 축하공연, 연등 점등, 스리랑카 음식 무료 체험 등으로 진행된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한국서 처음으로 스리랑카 전통등을 제작해 선봬 눈길을 끈다.

아울러 이날은 한국마하위하라 사원이 정식 착공된다. 마하위하라 사원은 3년 전 개원했지만 그동안 착공이 지연돼 가건물로 운영돼 왔다. 안타까운 사정에 많은 불자들이 십시일반 후원금을 모아 마침내 한국마하위하라 사원이 착공하게 됐다.

한국 마하위하라사원은 스리랑카 전통 불교 사찰로, 한국에 거주하는 스리랑카 노동 이주민 및 유학생들의 신행과 휴식을 위해 2014년 마련됐다. 사원은 완공 후 전통양식의 탑인 다고바(Dagoba)와 법당, 명상센터, 커뮤니티 센터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hyunbul.com

<저작권자 © 현대불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