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추억 한 아름, 내소사 산사음악회
가을추억 한 아름, 내소사 산사음악회
  • 조동제 전북지사장
  • 승인 2016.11.02 0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절, 우리 마을, 삶의 고향’ 주제로

 

가을색이 짙어가는 고색창연한 산사에서 마음의 위안을 얻을 수 있는 산사음악회가 열렸다.

 아름다운 전나무 숲길과 꽃살 무늬 문살로 유명한 부안 내소사(주지 진성)는 10월 29일 경내 특설무대에서 지역주민들의 행복과 마을의 화합과 안녕을 기원하는 ‘2016 내소사 산사음악회’를 개최했다.

 ‘우리 절 우리 마을 삶의 고향’ 이라는 주제로 내소사 대중스님들과 지역주민, 관광객들이 함께 어우러진 산사음악회는 가을 색이 짙어가는 고찰 내소사를 찾은 불자들과 관광객들에게 마음의 평안과 아름다운 추억을 선물하는 알찬 무대로 꾸며졌다.

 진성스님은 “예로부터 스님들은 마을을 우리마을이라 불렀고 주민들은 우리 절이라고 불렀다” 며 “내소사의 아름다운 가을 풍경과 함께 진행되는 내소사 산사음악회를 통해 마음의 위안을 찾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드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경내 수령 1,500년된 당산나무와 산사의 전각을 배경으로 설치된 특설무대에서 열린 이날 산사음악회는 남성 3인조 팝페라 그룹 ‘빅맨 싱어즈’가 무대에 올라 메사메무쵸, 무조건등 흥겨운 노래로 관객들의 호응 유도한 후 가을 정취에 어울리는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를 열창해 관객들의 뜨거운 갈채를 받았다.

 이어 4인조 클래식 앙상블 ‘92.5MHz’은 애잔한 클래식 선율로 전인권의 ‘걱정말아요 그대’, 산울림의 ‘청춘’ 등을 연주했다. 도 4인조 통키타 그룹 ‘음악나무’는 ‘아름다운 것들’ 등 70‧80년대 주옥같은 포크송을 열창해 중년 관객들에게 추억을 옛 추억을 떠올리게 했다.

 노래하는 음유시인으로 대중들에게 익숙한 정태춘 ‧ 박은옥 부부가 무대에 올라 ‘탁발승의 새벽 노래’ ‘촛불’, ‘떠나가는 배’, ‘사랑하는 이에게’ 등의 익숙한 멜로디의 히트곡들을 불러 산사음악회의 마지막 무대를 장식했다.

 산사음악회에 앞서 내소사 경내 곳곳에서는 부안 지역 먹거리와 특산품을 직접 체험 할 수 있는 나눔장터와 단청그리기, 전통차 시음, 연꽃등 만들기 등의 체험프로그램도 진행됐다.

▲ 인사말을 하고 있는 진성스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2/7 ~ 2/13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스스로 행복하라 : 법정스님 열반 10주기 특별판 법정스님 샘터
2 낡은 옷을 벗어라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3 생명과학과 불교는 어떻게 만나는가 : 생명현상과 연기 그리고 공 유선경,홍창성 운주사
4 안녕 다람 살라 청전스님 운주사
5 요가 디피카 현천스님 선요가
6 수좌적명 : 봉암사 수좌 적명스님의 유고집 적명스님 불광출판사
7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청우당
8 세계는 한송이 꽃이라네 : 진광스님의 쾌활 순례 서화집 진광스님 조계종출판사
9 법정스님 눈길 : 법정스님 결따라 사랑을 명상하다 변택주 큰나무
10 붓다의 연기법과 인공지능 조애너메이시 / 이중표 불광출판사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