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소식… 통도사에 활짝 핀 홍매화
봄소식… 통도사에 활짝 핀 홍매화
  • 신중일 기자
  • 승인 2015.02.17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쪽으로 봄은 일찍 찾아온다. 영축총림 통도사는 경상도를 대표하는 남도 사찰이다. 사찰에 있는 매화는 봄이 찾아오고 있음을 알리는 신호탄이기도 하다. 중국 시경(詩經)에는 ‘매경한고 발청향(梅經寒苦 發淸香)’이라는 구절이 있다. 이는 ‘매화는 혹독한 추위의 고통을 이겨내야 맑은 향기를 풍긴다는 뜻’이다. 어깨가 움츠리게 만들었던 한겨울을 이겨내고 한껏 꽃망울을 피어내는 매화는 고고한 멋을 보여준다. 우리네 인생도 마찬가지다. 화려한 봄을 맞이하기 위해서는 인고의 시간이 필요하다. 그렇게 피어난 인생의 결실은 어떠한 것보다 의미가 있다. 2월에 찾은 통도사에는 이른 봄을 알리는 매화가 벌써부터 피어났다. 봄은 벌써 꽃을 타고 성큼 다가왔다.
글=신성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5/22 ~ 5/28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원빈스님 이층버스
2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3 지금 이 순간이 나의 집입니다 틱낫한
이현주
불광출판사
4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 선지식의 크신 사랑 김원수 청우당
5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6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청우당
7 법정스님이 세상에 남긴 맑고 향기로운 이야기 법정스님
김계윤그림
불교신문사
8 수구즉득다라니 불공 금강
석법성
운주사
9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10 무엇이 너의 본래 면목이냐 (본지풍광 설화) 성철스님 장경각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