禪 경제학 생산과 분배 이상적 조화
禪 경제학 생산과 분배 이상적 조화
  • 승인 2000.11.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경제학자가 무절제한 소비문화, 이윤만을 좇는 시장경제, 누적되는 빈부격차 등 현대 경제의 난제를 선(禪)의 가르침으로 넘어설 수 있다고 주장해 주목된다. 화제의 인물은 11월 18일 한국선학회 월례발표회에서 '선과 경제'를 발표한 홍성민(종합경제사회연구원 원장) 박사.

홍 박사는 우선 선사상 가운데 공심(空心)과 불교에서 수행의 요체로 삼는 육바라밀에 주목했다. 홍 박사에 따르면 공심은 결국 종교와 인간 생활 경계를 나누기보다는 하나의 영역에서 즉, 인간 생활 속에서 선을 추구하고 선 속에서 인간 생활을 찾을 수 있다는 가능성의 문이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홍박사는 "인간 생활의 한 부분인 경제 활동은 살아가는 수단이지 목적 그 자체로 삼지 말아야 한다"며 "선과 경제는 인간 생활 속에서 출발해 육바라밀을 실천하는 과정에서 반야의 지혜에 도달한다는 공통점을 아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홍 박사에 따르면 육바라밀 가운데 정진·인욕·지계·보시 등 4바라밀은 재가의 몫이고, 선정과 지혜는 승가의 몫이다. 홍 박사는 "여기에서 4바라밀은 생산, 유통, 소비, 분배 등 기본 경제활동에 해당하며, 선정과 지혜는 이러한 경제활동의 목적을 이윤보다는 윤리에서 찾을 수 있게 하는 것"이라며, 이를 '선(禪) 경제학'이라고 말했다. 선 경제학이란 부의 축적 자체를 생활 영위의 수단으로 인정하면서도, 수단을 선택하고 또 분배하는 과정에서 불교적 가치관을 적극 수용하고 있는 셈이다.

이외에도 홍 박사는 "4바라밀 중 현대 경제학에서 분배나 서비스로 해석할 수 있는 보시에서 '불교은행'의 모델을 생각해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불교은행은 보시의 재원을 금융화 하는 것인데, 이 재원은 단순한 이윤 추구보다는 윤리적인 동기를 갖춘 투자기법으로 운영하는 데 초점을 맞춘 것이다. 즉 불교은행을 서민은행으로 이용한다면 빈민구제의 개념을 넘어 하화중생이라는 부처님의 참 뜻을 실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슬람의 자카트(Zakhat) 은행의 경우, 약 800억 달러의 자금을 움직이고 있는 대표적인 무이자은행으로 이슬람교도의 생활 안정에 커다란 힘이 되고 있다.

오종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금주의 베스트 불서 11/29 ~ 12/5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낡은 옷을 벗어라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2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3 다만 그윽한 마음을 내라 (대행스님 법어집) 대행스님 한마음선원
4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김원수 청우당
5 요가 디피카 B.K.S.아헹가/현천스님 선요가
6 느낌, 축복인가 수렁인가 (밝은 사람들 총서 14) 권석만 외 4인 운주사
7 당신의 마음에
답을 드립니다
(목종스님 상담에세이)
목종스님 담앤북스
8 아침이 힘든 당신에게
(홍파 스님이 보내는 짧은 편지)
홍파스님 모과나무
9 틱낫한 불교 틱낫한/권선아 불광출판사
10 역설과 중관논리
(반논리학의 탄생)
김성철 오타쿠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