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소수자, 사후에도 차별 받는가?
성소수자, 사후에도 차별 받는가?
  • 김민재 객원기자
  • 승인 2020.11.20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불교계, ‘평등’ 주제로 심포지엄
전일본불교회 주최  ‘불교와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성소수자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평등’ 심포지엄 전단.  사진출처=전일본불교회
전일본불교회 주최 ‘불교와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성소수자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평등’ 심포지엄 전단. 사진출처=전일본불교회

일본 불교계에서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해결방안 그리고 사후에 대한 논의가 열렸다. 11월 14일 일본의 ‘블로고스’는 일본 불교계의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과 해결방안 그리고 사후에 대한 논의를 보도했다.

지난 11월 5일 59개 종단과 불교계 단체 등으로 구성돼 일본불교를 대표하는 ‘전일본불교회’는 ‘불교와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성소수자의 관점에서 바라보는 평등’이라는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전일본불교회 이사장 토마츠 요시하루 스님은 “불교는 성별, 사회적 지위, 제도 등에 관계없이 누구에게나 깨달음의 길이 열려있다. 그러나 그동안 불교계에서는 성소수자에 대해서 터부시 했다. 평등해야할 부처님의 가르침과 실제의 방향이 달랐다”며 심포지움의 개최 의의를 전했다.

일본에서는 최근 성소수자에 대한 법 개정이나 사회 보장 제도가 마련되기 시작했다. 그러나 여전히 동성결혼은 법률상 인정되지 않으며 재산 상속을 비롯한 여러 장벽이 가로막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성 소수자에 대한 차별은 사후에도 이어지고 있다.

토마츠 이사장은 특히 사후에 남녀를 구분 짓는 계명을 지적했다. 토마츠 이사장은 “아무리 스님이 좋은 계명을 주더라도 호적상 여성으로 태어났지만 스스로를 남성으로 생각하고 살아온 이는 죽어서 만큼은 남성으로 대우받길 원할 수도 있다”며 “살아생전 사찰에 자신의 의사를 전하거나, 주변 가족에게 커밍아웃을 했다면 계명의 부여에 대해 진지하게 고려해야한다”며 해결 방안도 제시했다.

김민재 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년 11/20 ~ 2020년 11/26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연기와 공 그리고 무상과 무아 홍창성 운주사
2 화엄경을 머금은 법성게의 보배 구슬 김성철 오타쿠
3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 현천스님 선요가
4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5 인생수업 (잘 물든 단풍은 봄꽃보다 아름답다) 법륜스님
6 오대산 노스님의 인과이야기 과경 / 정원규 불교신문사
7 한글아함경 고익진 담마아카데미
8 불교와 유교의 철학 논쟁사 : 중국과 한국에서의 배불론과 호불론 도웅스님 운주사
9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원빈스님 이층버스
10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