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神)의 탄생
신(神)의 탄생
  • 일감
  • 승인 2020.10.31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들이 제단에서 춤을 춘다
태양도 내려와 함께 춤을 춘다

둘이 하나가 되었다

제사, 기도, 소원 성취
그런 말은 다 잊어버렸고
춤을 출 뿐이다

사람들의 마음속에서 신(神)이 태어난다

 

 

까잘만, 싸이말루이 따쉬

제사를 지내고 춤을 추며 축제를 열고 있는 그림이라고 생각된다. 특이한 점은 태양이 땅에 내려와서 사람들과 함께 춤을 추고 있는 듯 보인다. 위와 아래를 구분하는 중간 선(線)이 그어져 있고, 거기에도 태양이 있다.

위쪽의 태양은 사람이 태양을 손으로 들고 있는 것인지, 태양이 태양을 들고 있는 것인지, 어떻게 생각하든 재미있다. 태양이 태양을 들고 있든, 사람이 태양을 들고 있든, 태양과 사람들이 하나가 되어 춤을 추고 있다. 너와 나의 경계가 사라진 무아(無我)의 경지에서, 번뇌는 사라지고 맑은 기운은 차올랐을 것이다. 진정한 축제가 이런 것인가 싶다. 그런데 두 영역은 왜 나눴을까?

이렇게 생각하면 어떨까? 위 공간은 제사 등의 의식을 치르는 ‘신(神)의 공간’이고, 아래쪽은 사람들이 사는 ‘삶의 공간’이라고 말이다. 그래서 아래쪽에 있는 태양은 사람 중에 ‘태양 같은 사람’이라고 생각해 보면 좋겠다. 고대 역사를 다룬 사극(史劇)이나 드라마에 보면, 태양의 정기를 받고 태어난 태양왕이 등장하듯이 말이다. 그렇지만 진정한 태양왕은 우리 주변에 있을 것이다. 마음 쓰고 행동하기를 태양처럼 빛나게 해서 우리 삶에 빛이 되어 주고 희망이 되어주는, 사랑하는 사람들이 진정한 태양왕일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년 11/13 ~ 2020년 11/19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 현천스님 선요가
2 제로 : 현실을 창조하는 마음 상태 천시아 젠북
3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4 능엄경 대의풀이 : 우주와 인생의 진리 근원을 밝힌 남회근 / 송찬문 마하연
5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원빈스님 이층버스
6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 선지식의 크신 사랑 김원수 바른법연구원
7 불교와 유교의 철학 논쟁사 : 중국과 한국에서의 배불론과 호불론 도웅스님 운주사
8 법정스님이 세상에 남긴 맑고 향기로운 이야기 법정스님 / 김계윤 불교신문사
9 초기불교입문 : 초기불교 그 핵심을 담다 각묵스님 초기불전연구원
10 적명을 말하다 : 선사들이 들려주는 수좌적명의 삶) 유철주 사유수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