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의 아름다움 고려불화, 현대 감각으로 재현
천년의 아름다움 고려불화, 현대 감각으로 재현
  • 김주일 기자
  • 승인 2020.10.08 20:29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연재 동양화가, ‘고려불화 700년의 향기’ 展

10월 14~20일까지 서울 인사동 토포하우스서
​​​​​​​재현작 10점과 창작불화 28점 등 총 38점 선봬
단우오연재_재현작_아미타삼존도(102 x 54.2cm)

“2010년 국립중앙박물관서 불화를 처음 볼 기회가 있었어요. 마주대하는 순간 차오르는 벅찬 감동을 주체할 수 없었죠. 첫눈에 매료돼 흠뻑 빠졌습니다. 그리고 작업실로 돌아와 앞으로 내가 해야할 숙명이자 업은 불교미술의 백미인 고려불화를 재현과 창작으로 널리 알리는 것이라 생각했죠. 10년 동안 산고의 결실들을 처음 선보이는 이번 전시의 포인트는 창작 불화입니다. 생활속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소재들에 불화의 색감과 색채를 넣어 대중들에게 쉽고 친근한 이미지로 고려불화를 전달하고 싶은게 이번 전시회의 기획 취지입니다. 이번에 처음 선보인 창작 불화도 이런 취지로 부처님과 연꽃, 해바라기 등 꽃을 고려불화 톤으로 묵직하게 그려내 색다른 느낌을 받으실 것입니다.”

10월 14일부터 20일까지 서울 인사동 토포하우스서 열리는 ‘고려불화 700년의 향기, 단우 오연재 개인전’을 여는 오연재 작가는 이번 전시회를 여는 의미를 이렇게 밝혔다. 고려불화는 원색의 화려한 색채와 섬세하고 호화로운 문양과 장식, 유려하면서도 힘 있는 선 등을 통해 미의 세계를 창출해내는 불교 미술의 백미로 손꼽힌다. 이번에 선보이는 작품은 양류관음도와 지장보살도, 아미타팔대보살도 등 재현작 10점과 아미타대련도, 연화도, 해바라기화 등 창작품 28점을 합한 총 38점.

오연재 작가는 “재현작은 최대한 원작에 가깝게 접근해 사실 그대로 반영하려 노력했습니다. 특히 문양과 색깔에 최대한 신경 썼죠. 각각의 보살님들이 입고 계시는 법의를 보면 모두 문양이 들어있는데, 돋보기로 확대해 자세히 들여다보니 모양이 조금씩 다르다는 것을 발견했어요. 그때부터 문양 하나씩 따서 그리고 사실과 가깝게 그리려 수없이 반복하고 연구했죠.”

고려불화의 매력은 문양에 있다는 오 작가. 그는 워낙에 훼손돼 있던 그림을 그리다보니까 잘못 그리면 밝게 그려 질 수 있다는 점에 주의를 기울였다. 칠이 벗겨진 부분을 세심히 관찰하면서 벗겨지지 않은 구석구석에 색칠이 진한 부분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단우오연재_재현작_양류관음도(143 x 61.3cm)

오 작가는 “아 이게 어쩌면 원작에 가까운 색일 수도 있겠구나 하고 일부러 진하게 처리했죠. 고려불화에 관련된 문헌 기록을 살펴보면 모두 견에 그렸다고 돼 있는데 저는 종이에 그렸어요. 처음에 견에 그려보니까 입체감이 잘 안나타나더군요. 그래서 한지 종이에 바꿔서 그려보니까 그릴수록 발색이 돼서 색감을 끌어올리는 효과가 나타났죠. 이렇게 꾸준히 차근차근 준비했어요. 철저한 준비 덕택인지 디테일한 부분에서는 자신감이 생겨났죠. 특히 창작 불화들은 색상의 톤을 다운시켜서 고려불화의 묵직함을 재현코자 노력했습니다. 재현작들 거의 대부분 불화들도 실제 불화 사이즈와 똑같이 그렸죠”

오 작가는 이번 전시작중 고려불화의 대련도를 창작 시도한 것을 큰 성과로 꼽았다. 아미타부처님이 마주보고 계시는 대칭 구도로 그린 불화다. 오 작가는 “중심축을 반대로 손짓도 다르게 하고 꽃을 배경에 더 그려 넣어서 전혀 다른 부처님으로 생각될 정도로 배치했죠. 그래서 작품 보시는 분들이 부처님의 가르침과 깨달음, 자비 가피를 두 부처님께 두배로 받기를 발원하는 마음으로 기획했어요”

지난 10년처럼 앞으로도 고려불화 창작에만 전념하겠다는 오 작가는 “불화는 왠지 절에 가서 기도할 때만 보는 이미지가 강해 어둡다는 느낌을 많이 받는데, 생활속에서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창작 불화를 많이 그릴 생각입니다. 꼭 불자가 아니더라도 제 불화를 보면서 따뜻하고 친근하다는 마음을 갖게 해주고 싶습니다. 심지어는 가족 사진 옆에도 나란히 놓을 수 있을 정도로 말이죠.”라고 설명했다.

서울 성북동 정각사가 재적 사찰인 오 작가는 10년 간의 불화 그리기 과정은 자신을 많이 내려놓고 수련하는 시간이 됐다고 고백한다. 고려불화가 그려진 도록과 문헌들을 많이 구입해 돋보기로 수천번 들여다 보면서 문양을 연구하는 과정이 수행이라고 생각하고 전념한 결과다. 깊이와 원근감, 화려함이 특징인 고려불화의 묘미에 매료된 오 작가는 마지막으로 현존하는 불화를 모두 그려보고 싶다는 발원도 내비췄다.

단우오연재_창작_아미타_대련도_I(53 x 46.5cm)

한편 고려불화는 대부분이 왕실과 귀족들의 후원 아래 제작돼 색채가 매우 화려하다. 또한 아교에 금니(金泥)를 개서 선을 살리고, 복채법을 통해서 은은하고 깊이감이 느껴져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특징이 있다. 하지만 이런 불교미술 전통은 조선시대에 접어들면서 숭유억불 정책의 영향으로 더 이상 발전하지 못했다. 뿐만 아니라 수많은 전란을 겪으며 작품이 불타거나 약탈당했고, 일제 강점기를 거치면서 많은 작품이 해외로 빼돌려져 현재 고려불화는 국내외에 160여점 밖에 남아있지 않다. 국내에는 10여점에 불과한 것이 현실이다. (02)764-755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deeuull 2020-10-12 11:09:23
작은화면에서도 느껴지는 웅장함!!!
실제 전시장에서의 압도감과 디테일 , 깊이감.. 기대가 되네요.

Sui 2020-10-09 10:10:44
기대가 되는 전시네요~
전시회 꼭 보러가야겠어요

주희 2020-10-09 07:30:54
이번 전시회 무척 기대되고 작가님 훌륭하십니다.
훌륭한 작품 감상하러 가겠습니다.

정연진 2020-10-08 22:52:19
불교 문화에 대해 더 깊은 관심을 이끄는 전시회일 것 같아 기대가 큽니다~ 시간내서 보러가야겠네요

Malsl 2020-10-08 22:03:01
작품에서 고고함이 느껴집니다.
그림을 보면 얼마나 오랜 시간과 정성이 들어갔는지
보이는것같습니다
실제로 보면 그림에 압도당할거같아요!
전시 보러가야겠어요!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년 9/25 ~ 2020년 10/8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제로 : 현실을 창조하는 마음 상태 천시아 젠북
2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 현천스님 선요가
3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원빈스님 이층버스
4 낡은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5 아잔브람 행복론 (삶이 줄수 없는 것을 바라지 않는 지혜) 아잔브람 북투더바이블
6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바른법연구원
7 우주의 중심 카일라스 김규현 / 이상원 마음여행
8 불경의 요의와 불요의를 분별한 선설장론 쫑카파 / 범천스님 운주사
9 자현스님이 들려주는 불교사 100장면 자현스님 불광출판사
10 그대는 늘 새롭으이 : 수좌 벽봉스님의 간화선 수행 지침서 벽봉스님 맑은소리맑은나라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