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베트 난민 돕기 전시회 열려
티베트 난민 돕기 전시회 열려
  • 박재완 기자
  • 승인 2020.09.13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옥 스님 ‘禪. 열반의 노래’ 展
서울 경인미술관 9월 16~22일

 

여수 석천사 주지 진옥(티벳대장경 역경원장)스님이 9월 16일부터 22일까지 서울 경인미술관에서 ‘禪. 열반의 노래’ 展을 연다. 코로나 위기에서 국가가 없는 티베트 난민들을 돕기 위한 전시회에는 진옥 스님의 글과 그림 80여 점이 전시된다.

지난해에도 여수에서 티베트 망명난민 돕기 첫 전시회를 열어 티베트 난민 양로원을 도운 바 있는 진옥 스님의 티베트 난민 돕기는 달아이라마와의 인연에서 시작됐다. 진옥 스님은 지난 20여 년간 달라이라마의 법회를 청하며 신도들과 꾸준히 다람살라를 방문해 왔다. 진옥 스님을 비롯해 다람살라를 방문해온 불자들은 “지난 20여 년간 달라이라마 존자님의 법회를 청하며 매년 다람살라를 방문하면서 달라이라마와 티베트 대중들에게 법의 은혜를 입었다”며 “우리 한국에 비하면 매우 열악한 난민 양로원의 개보수 돕기에 지난 첫 전시회 보시금을 다람살라에 보내 그간 입은 은혜의 마음을 서로 나눈 바 있다”고 전했다. 티베트 스님들과 20년 넘게 교류해 온 여수 석천사는 티베트 난민 양로원 돕기 외에도 그동안 티베트 스님들에게 수차례 가사공양을 해왔다.

이번 전시회를 여는 진옥 스님은 “코로나19가 우리의 목숨과 일상을 위협하는 일상에서 어려운 이들을 더 보듬는 이타의 생각이 더욱 필요한 때”라고 강조하고, “인도 또한 국가가 통제할 수 없는 코로나 상황이므로 티베트 난민들은 코로나에 걸려도 입원조차 못하고 사찰에 방치돼야 할 처지여서 진단시약이나 방호복, 산소호흡기 등 장비와 시설을 갖추어서 도와주려고 전시회를 열게 되었다“고 전시회 취지를 밝혔다.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은 이번 전시회에 대해서 “나를 위한 기도가 익숙하고 타인을 배려하는 것에 인색해지고 있는 현실에서 벗어나 이타심을 발현하는 것이 진정한 자비행이고, 진정한 종교인의 자세”라며 타인을 위하는 이타심에서 출발한 전시회가 주는 울림이 사회에 더 큰 배려심으로 회향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반야심경 12폭 병풍
반야심경 12폭 병풍
반야심경 12폭 병풍
반야심경 12폭 병풍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9/4 ~ 9/10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제로 : 현실을 창조하는 마음 상태 천시아 젠북
2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3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
4 내 생애 첫 명상 박대성 동남풍
5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바른법연구원
6 읽기만 해도 보리심이 샘솟는 원빈스님의 천수경 원빈스님 이층버스
7 한권으로 일목 요연하게 보는 불교의 이해 도후스님 운주사
8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 현천스님 선요가
9 성운대사가 들려주는 불법의 참된 의미 (佛法眞義) 성운대사 / 조은자 운주사
10 오직 즐거움 뿐 박혜상 이층버스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