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사라진 北사찰, 사진으로 만난다
지금은 사라진 北사찰, 사진으로 만난다
  • 송지희 기자
  • 승인 2020.09.10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추본, 9월 15일~20일 사진전
10월17일~24일 2차 전시 개막
유점사 소실 전 모습.
유점사 소실 전 모습.

지금은 볼 수 없는 북한 사찰의 모습을 사진으로 접할 수 있는 전시회가 열린다.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본부장 원택, 이하 민추본)는 9월과 10월 두 차례 분단75년 특별기획전 ‘북한 민족문화유산의 어제와 오늘’ 사진전을 개최한다. 1차 전시회는 9월 15일~20일 아라아트센터(인사동)에서, 2차 전시회는 10월 17일~24일까지 봉은사 야외전시장에서 열린다.

서울시가 후원한 가운데 2020년 시민참여형 평화·통일 교육 공모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번 사진전은, 평화·통일에 대한 시민의식 제고 및 공감대 확산을 위해 기획됐다.

사진전은 ‘소실, 사찰 터’ ‘보전, 사찰문화재’ ‘복원, 소통의 힘’ 총 3부로 구성되며, 북한 전역의 불교문화유산 사진 70여점이 전시된다. 특히 2011년 민추본에서 발간한 <북한의 전통사찰> 도록(전10권)에 수록된 사진과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한 해방 이전의 유리건판 사진을 비교전시해 북한 사찰의 변화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무엇보다 지금은 소실되어 터만 남아있는 유점사, 마하연, 장안사 등의 소실 전 건물과 내부모습들이 공개될 예정으로 주목된다. 현존하는 문화재의 경우 해방 전후의 사진들을 비교해 볼 수 있다. 마지막 에필로그에서는 본 전시에서 보여준 것 외의 사진과 엽서 등을 모아 영상을 통해 공개한다.

장안사 소실 전 모습.
장안사 소실 전 모습.

민추본 관계자는 “평화 · 통일에 대한 시민의식 제고 및 공감대 확산을 위해서는 남북한의 이질성을 극복하고 동질성을 확인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남북간 다양한 사회문화교류를 통해 상호왕래, 접촉 등 직접경험의 기회를 갖는 것이 최선이지만 현재의 교착국면에서 문화콘텐츠를 통한 간접경험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하는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민추본은 “지금 당장은 갈 수 없는 곳이자 지금은 소실돼 볼 수 없는 북한의 불교문화유산의 모습을 담은 사진이기에 경색된 남북관계 상황에서 조금이나마 우리에게 위안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이번 전시회 개막식은 당초 9월 15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사태로 인해 2차 전시회(10월 17일)로 변경했다. 1차 전시 개막전은 언론 공개 형태로 진행될 예정이다.

송지희 기자 jh35@hyunbu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년 9/25 ~ 2020년 10/8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제로 : 현실을 창조하는 마음 상태 천시아 젠북
2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 현천스님 선요가
3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원빈스님 이층버스
4 낡은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5 아잔브람 행복론 (삶이 줄수 없는 것을 바라지 않는 지혜) 아잔브람 북투더바이블
6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바른법연구원
7 우주의 중심 카일라스 김규현 / 이상원 마음여행
8 불경의 요의와 불요의를 분별한 선설장론 쫑카파 / 범천스님 운주사
9 자현스님이 들려주는 불교사 100장면 자현스님 불광출판사
10 그대는 늘 새롭으이 : 수좌 벽봉스님의 간화선 수행 지침서 벽봉스님 맑은소리맑은나라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