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봉사단 25주년 맞아 영등포 쪽방촌 나눔
자원봉사단 25주년 맞아 영등포 쪽방촌 나눔
  • 송지희 기자
  • 승인 2020.07.31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재단, 7월 31일 지원
대체식‧컵라면‧물 등 구성

종일 폭우가 쏟아지던 7월 29일, 굳은 날씨에도 서울 영등포 쪽방촌엔 오랜만에 웃음꽃이 피었다. 조계종사회복지재단(대표이사 원행)은 이날 자원봉사단 창립 25주년을 맞아 간편식품 등으로 구성된 선물보따리를 전달했다.

조계종복지재단 상임이사 보인 스님과 사무국장 능학 스님은 박부득 쪽방도우미봉사팀장 및 팀원들과 함께 쪽방촌을 돌며 직접 선물을 전달하고 배부했다. 대체식 키트는 컵라면과 삶은계란, 생수와 떡, 과자 등으로 구성됐다. 조계종 도반HC도 감로수 생수 2000병을 후원, 자비나눔에 뜻을 보탰다.

2돌된 아기를 돌보며 생활하는 윤정자(79)씨는 "여러가지 걱정이 많은데 스님이 간식과 함께 염주를 주시니 마음이 따뜻해진다"며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보인 스님은 “쪽방촌의 환경이 이토록 열악한 줄은 미처 몰랐다. 미력하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오랜세월 이곳을 지원해 온 쪽방도우미봉사팀과 함께 좀더 지속적으로 지원해 줄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볼 계획”이라고 전했다.

영등포 쪽방촌은 서울에 잔존한 쪽방촌 중에서도 가장 규모가 크다. 봉사팀 소속 김윤석 마포경찰서 경감은 “이곳에서 거주하는 인구만 600여명에 달한다. 주거 특성상 잠시 머물다 떠나는 유동적인 분들이 많다”며 “끼니 해결이 가장 중요한 문제인 만큼 지속적인 지원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한편 1995년 8월 창립한 조계종자원봉사단은 불교자원봉사 활동의 전문화와 활성화에 앞장서며 국내·외 재난재해 현장 긴급구호, 염불, 호스피스, 정서지원, 급식봉사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사회 곳곳에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송지희 기자 jh35@hyunbu.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7/17 ~ 7/23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칸니 명상 : 아나빠나삿띠와 위빳사나수행의 입문서이자 안내서 수망갈라 / 차은숙 운주사
2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원빈스님 이층버스
3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4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
5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청우당
6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7 티베트 사자의 서 빠드마쌈바와 / 중암 불광
8 자기 안의 선지식 김광하 운주사
9 약사경 현담스님
10 우주의 중심 : 카일라스 김규현 / 이상원 마음여행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