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야는 강력한 해양 강국…허황옥 도래 경로 재검토 필요
가야는 강력한 해양 강국…허황옥 도래 경로 재검토 필요
  • 하성미 기자
  • 승인 2020.07.01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회 가야문화의 원형탐색과 콘텐츠화 학술대회
가야문화의 원형과 역사를 재고찰하는 학술대회가 개최됐다. (사)가야문화진흥원, 동명대학교 인도문화연구소, (사)한국인도학회가 공동 주최한 ‘가야문화의 원형탐색과 콘텐츠화 학술대회’가 6월 27일 통도사 해장보각에서 개최됐다.
가야문화의 원형과 역사를 재고찰하는 학술대회가 개최됐다. (사)가야문화진흥원, 동명대학교 인도문화연구소, (사)한국인도학회가 공동 주최한 ‘가야문화의 원형탐색과 콘텐츠화 학술대회’가 6월 27일 통도사 해장보각에서 개최됐다.

해양 문화를 가져온 허황옥 왕후와의 만남은 가야를 해양 왕국이 되도록 이끈 원유(原由)이다

()가야문화진흥원(이사장 송산), 동명대학교 인도문화연구소(소장 장재진), ()한국인도학회(회장 이거룡)가 공동 주최한 가야문화의 원형탐색과 콘텐츠화 학술대회627일 통도사 해장보각에서 개최됐다.

<삼국유사>의 사실성 강조
남방 해항 실크로드를 통해
인도불교 전래 가능성 제기
참파 왕국 교역품 조사 필요

학술대회는 올해 5회째이며 참가자 및 연구진들은 매년 허황옥 도래 경로를 재검토하고 가야문화에 대한 새로운 원형을 제시해오고 있다.

발표자 가운데 도명 스님은 허황옥 신행길의 새로운 고찰에서 허황옥 해양 루투설에 대한 근거로 <가락국기>에서 나온 지명을 재검토해 발표했다.

도명 스님은 가야는 허황옥 왕후와의 만남과 입지적 조건이 만나 해양 강국이 될 수 있었고 <삼국유사>에 거론 된 지명을 강조하며 역사성을 입증하려 노력했다.

도명 스님은 “<가락국기>망산도’, ‘승점’, ‘주포’, ‘기출변’, ‘능현’, ‘황후사등 지명이 나온다. 현장을 고찰해 본 결과 망산도는 현재 견마도이며 주포는 창원시 주포마을로 추청된다고 말했다. 이어 허황옥 도래 경로를 재검토하기 위해 <삼국유사>에 대한 심도 깊은 연구가 필요하다. 지명을 검토하며 <삼국유사>의 사실성을 접할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황순일 동국대 교수는 남방 해상무역루트는 가야불교의 형성과 관련해 많은 시사점을 주고 있다참파(Champa) 왕국은 인도불교가 남방 해항 실크로드를 통해 전래 했을 가능성을 보여준다. 참파 왕국은 인도에서 동아시아로 향하는 길목에서 고대 해상무역 왕국으로 성장했다. 교역품을 자세히 조사해본다면 인도에서 동남아시아, 한반도 남단 가야 까지 연결되어 있음을 증명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학술대회는 1부 장재진 동명대 글로벌문화콘텐츠학과 교수가 좌장으로 참여해 가야불교 연구의 주제와 방법 재검토(명월사 사왕석 부조의 인도 기원을 중심으로)에 대해, 이거룡 선문대 교수가 발표했으며, 최경아 동국대 강사와 부은암 지원 스님이 논평했다. 참파(Champa)와 남방 해상 실크로드는 황순일 동국대 교수가 발표했으며, 이재수 동국대 교수와 문무왕 동명대 초빙교수가 논평에 참여했다. 인도설화 수용양상(어산불영을 중심으로)는 강형철 동국대 연구교수가 발표했다. 논평은 황정일 동국대 연구교수와 남치우 동명대 초빙교수가 참여했다.

2부에서는 석길암 동국대 교수가 좌장을 맡았으며 2015개정교육과정에 나타난 가야 역사교육의 쟁점과 과제에 대해 김은영 동국대 연구교수가 발표했다. 논평은 박정석 목포대 교수와 법진 스님 동국대 전자불전 연구소 전임연구원이 담당했다. 허황옥 신행길의 새로운 고찰에 대한 발표는 여여정사 도명 스님이, 논평은 정진원 동국대 박사와 통도사 승가대학장 인해 스님이 맡았다. 구지가에 대한 신화원형 분석과 포스트모던적인 의미에 대한 발표는 정진영 캘거리대 박사가 담당했으며 논평은 이지은 한국외대 인도연구소 전임연구원과 이병진 동명대 강사가 참여했다.

학술대회 개회식에 참석해 격려하고 있는 통도사 방장 성파 스님. 이날 학술대회에는 방장 성파 스님, 주지 현문 스님이 참석해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학술대회 개회식에 참석해 격려하고 있는 통도사 방장 성파 스님. 이날 학술대회에는 방장 성파 스님, 주지 현문 스님이 참석해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한편, 학술대회 개회식에는 통도사 방장 성파 스님과 통도사 주지 현문 스님이 참석해 높은 관심을 드러냈으며 통도사 승가대학장 인해 스님, 해인정사 주지 수진 스님, 가야문화진흥원 이사장 송산 스님, 정홍섭 동명대 총장 등 사부대중 300여명이 동참했다. 이번 세미나는 가야문화진흥원과 동명대 인도문화연구소, 한국인도학회가 공동 주최했으며, 가야문화진흥원와 동명대 인도문화연구소가 주관, 영축총림 통도사, 여여정사, 기장 청량사(향기로운 문화동행)가 후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7/17 ~ 7/23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칸니 명상 : 아나빠나삿띠와 위빳사나수행의 입문서이자 안내서 수망갈라 / 차은숙 운주사
2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원빈스님 이층버스
3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4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5 법구경 이야기 (1) 법구경 주석서 무념 응진 옛길
6 약사경 현담스님
7 읽기만 해도 보리심이 샘솟는 원빈스님의 천수경 원빈스님 이층버스
8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청우당
9 선불교개설 정성본 민족사
10 지장경을 읽는 즐거움 정현스님 민족사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