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종교‧시민단체들, DMZ서 평화선언하자”
“남북 종교‧시민단체들, DMZ서 평화선언하자”
  • 송지희 기자
  • 승인 2020.06.29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리산종교연대 등 6월 25일
‘지리산생명평화기도회’서 제안
한국전쟁 70년 맞아 실상사서

지리산종교연대를 비롯해 지리산권 종교‧시민사회단체들이 “남북 종교시민사회단체들이 DMZ에서 한반도평화선언을 하자”고 제안했다.

실상사를 포함한 지리산종교연대와 지리산생명연대, 지리산권시민사회단체협의회, 숲길 등은 6월 25일 실상사(주지 승묵)에서 한국전쟁 70주년 지리산생명평화기도회를 열었다. 단체들은 기도회에서 “남북간 대화로 평화의 물꼬를 틔워내자”며 제안문을 발표했다. 제안문에서 이들은 “생명의 안녕과 평화를 우선하는 것은 없다. 정치적 이념과 견해의 비무장지대를 형성하고 우리 안의 정상회담을 열어야 한다”며 “좌우, 남북 DMZ 생명평화선언, 좌우 남북 한반도 평화선언을 바로 지금, 우리가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한 세계 각국의 지지도 요청했다. 모두가 연결된 존재이기에 한반도 평화를 지켜낼 때 세계 평화도 지속될 수 있으며, 한반도 평화는 곧 지구촌 모두의 평화와 안전을 지키는 첩경이라는 것. 이에 한반도 주변국과 세계의 지성과 양심에 대해 “한반도 평화를 위해 우리와 함게 말하고 행동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기도회는 제안문 낭독에 앞서 생명평화를 기원하는 침묵기도와 ‘한국전쟁 70년, 생명평화 기도문’ 낭독, 성요한 성공회 산청교회 신부의 생명평화노래, 마음나누기와 생명평화의 노래 등으로 진행됐다. 특히 생명평화 기도문은 ‘좌우, 남북 대립에 스러져 간 영령과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내용으로 낭독됐다. 종교인들은 “70년 전 일어난 6.25 한국전쟁의 아픈 상처를 기억하며 이 땅에 더 이상 전쟁의 그림자가 드리우지 않도록 평화를 향한 발걸음을 멈추지 않게 해달라”고 발원했다.

한편 지리산생명평화기도회는 2010년 한국전쟁 60주년을 맞아 지리산종교연대가 구례평화공원(한겨레통일문화재단)에서 처음 시작했으며, 올해로 11회를 맞이했다.

송지희 기자 jh35@hyunbu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7/3 ~ 7/9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원빈스님 이층버스
2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3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청우당
4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5 붓다 중도로 살다 : 깨달음은 지금 여기 삶이 되어야 한다 도법스님 불광출판사
6 종이칼 : 천년의 밤길에서 일상을 사유하다 법념스님 민족사
7 티베트 사자의 서 빠드마쌈바와 / 중암스님 불광출판사
8 우주의 중심 : 카일라스 김규현 / 이상원 마음여행
9 약사경 현담스님
10 반야심경 통석 왕은양 / 오중철 비움과소통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