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원로의장 종산 대종사 영결·다비식 엄수
前원로의장 종산 대종사 영결·다비식 엄수
  • 양행선 광주전남지사장
  • 승인 2020.06.28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례 화엄사서 종단 주요인사 800여명 참석
조계종 종단장으로 봉행된 화엄사 종산 대종사 영결식에는 800여명의 사부대중이 참여해 큰스님을 보내는 마지막 시간을 가졌다.
조계종 종단장으로 봉행된 화엄사 종산 대종사 영결식에는 800여명의 사부대중이 참여해 큰스님을 보내는 마지막 시간을 가졌다.

조계종의 제6, 7대 원로회의 의장을 지낸 혜광(慧光)당 종산(宗山)대종사의 영결식과 다비식이 조계종 종단장으로 엄수됐다.

구례 화엄사는 지난 627일 대웅전 앞마당에서 23일 청주 보살사에서 입적한 조실 혜광당 종산대종사의 영결식과 다비식을 엄수했다.

영결식에는 종정 진제스님,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종단 중요소임자, 원로회의 의장 세민스님을 비롯한 원로의원, 각 교구본사 주지, 종회의원, 화엄사 교구 스님 등 300여 분의 스님들과 전남도 김영록 도지사와 신도 등 800여명의 사부대중이 참여해 큰스님을 보내는 마지막 시간을 함께했다.

행사는 명종 5타를 시작으로 삼귀의 영결법요(인묵스님), 행장소개(보광스님)에 이어 종산스님의 생전 육성법문이 행사장을 숙연하게 했다. 이어 영결사(원행스님), 법어(종정 진제스님), 추도사(세민스님), 조사(중앙종회 의장 범해스님, 교구본사주지협의회장 정묵스님, 중앙신도회장 이기흥, 전남도지사 김영록), 조가(화엄사 마하바라합창단), 헌향(종단대표, 각계대표, 신도대표)이 이어졌다. 이어 화엄사 문장 명선스님의 인사말이 이어졌다.

조계종 종정 진제스님은 법문을 통해 큰스님의 업적을 찬탄했다.
조계종 종정 진제스님은 법문을 통해 큰스님의 업적을 찬탄했다.

진제스님은 법어를 통해 주장자를 듦이여, 옛 부처와 삼천 세계를 잡아 열고, 모든 중생의 한 조각 마음을 가리켜냄이로다. 평생토록 심담을 만 사람에게 기울이니, 허물이 하늘에 가득함을 범하니 많고 많음이로다라고 게송을 말하고, “종산 대종사께서는 생사무상(生死無常)의 고통을 느끼고 출가를 단행하신 이래 본분사(本分事)인 생사해탈을 위해 위법망구(爲法忘軀)한 종장이셨다. 또한 종단의 안정과 발전을 위하여 원로회의 의장의 소임을 마다하지 않은 대자비의 수행사(修行事)를 보이시어 후학의 귀감이셨다라고 회고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의 추도사
총무원장 원행스님의 추도사

법어에 앞서 원행스님은 영결사에서 종산 대종사께서는 육신을 치료하는 의사의 길이 아닌 마음을 다스리고 치유하는 납자의 길을 가겠다며 발심 출가하시어, 오직 참선수행의 길을 걸으셨으며, 범어사와 천축사 무문관에서의 용맹정진은 후학들에게 귀감이 되었다말하며, “대종사님은 종단의 위계질서를 바로 세우고 승풍을 진작하기 위해 참으로 노력해주셨다고 종단에 기여한 업적을 추모했다.

조계종 원로회의 의장 세민스님의 추도사
조계종 원로회의 의장 세민스님의 추도사

세민스님은 추도사에서 큰스님은 오늘 적멸의 진상(眞相)만 남기고 무생(無生)의 세계로 돌아가 법계(法界)의 자유인이 되셨다생멸이 없는 세계로 돌아가셨는데 가슴은 무너지고 슬픔은 참을 수가 없다라고 애도했다.

범해스님의 조사
범해스님의 조사

범해스님도 조사를 통해 큰스님께서 이 사바세계에서 보이셨던 구도자로서의 행장과 참 모습은 불교의 등불을 환하게 밝히고, 인천의 사표이자 민족의 스승으로 역사에 길이 남을 것이다라고 추모했다.

화엄사 문장 명선스님의 인사말
화엄사 문장 명선스님의 인사말

조사에 이어 화엄사 문장 명선스님은 감사의 인사말을 통해 영결식에 참여해 주신 사부대중에게 화엄사 문도를 대표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 큰스님의 유훈으로 부지런히 정진하는 문도의 삶을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영결식에 이어 법구는 화엄사 대중스님들에 의해 경내와 일주문 노재를 통해 다비장으로 이운됐다. 이운은 인로왕번, 명정, 삼신불전, 오방불번, 십이불전, 법성게, 만장을 앞에 두고 영정과 위패, 법주, 법구가 이운되고, 문도와 장의위원, 비구, 비구니, 재가불자 등이 뒤를 따랐다.

다비장에 도착한 법구는 아미타불염불 속에 장작더미에 옮겨졌고, “큰스님 불 들어갑니다라는 외침과 함께 거화와 5시간의 다비가 진행되며 세연의 인연을 다했다.

장례위원회는 추후 629일 화엄사 초재를 시작으로 2재는 76일 화엄사, 3재는 713일 보살사, 4재는 720일 화엄사, 5재는 727일 태안사, 6재는 83, 막재는 810일 화엄사에서 각각 봉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7/3 ~ 7/9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원빈스님 이층버스
2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3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청우당
4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5 붓다 중도로 살다 : 깨달음은 지금 여기 삶이 되어야 한다 도법스님 불광출판사
6 종이칼 : 천년의 밤길에서 일상을 사유하다 법념스님 민족사
7 티베트 사자의 서 빠드마쌈바와 / 중암스님 불광출판사
8 우주의 중심 : 카일라스 김규현 / 이상원 마음여행
9 약사경 현담스님
10 반야심경 통석 왕은양 / 오중철 비움과소통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