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축 연등 PHOTO] 윤 4월 초파일의 아기부처님
[봉축 연등 PHOTO] 윤 4월 초파일의 아기부처님
  • 글ㆍ사진=박재완 기자
  • 승인 2020.05.25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기 2564년 4월 초파일, 윤달 4월 초파일. 초유의 부처님오신날을 맞는다. 연등행렬 없는 부처님오신날이다. 마지 한 그릇, 꽃 한 다발 여법하게 올릴 수 없는 오늘, 다시 아기부처님을 뵌다. 무어라 고할까. 서로의 얼굴을 바라볼 수 없고 마주 앉아 이야기할 수 없는 이 시절을. 法으로 충만했던 부처님시절에서 모두가 아픈 시절로 와있는 오늘을. 이 설명 불가능의 시절인연을 무어라 고할까.

그 많은 가르침의 무색함을 어떻게 고할까. 일곱 걸음으로 이 세상에 오신 그 날을 무엇으로 장엄할 수 있을까. 민망하고 송구스런 오늘. 별이 어둠속에서 빛나듯 다시 어두워진 사바에서 佛法은 다시 빛난다. 다시 불법이다. 공업(共業)의 오늘을 부처님께 고하며 다시 불법에 다가갈 뿐이다. 오직 그 뿐이다. 다시 별들의 시간이 오고 거리엔 연등이 환하게 돋아난다. 비록 윤 4월의 초파일이지만 그 어느 때보다 부처님의 탄생계가 선명해지는 오늘이다. 제석천과 사천왕이 아기부처님을 외호하며 오늘의 어둠을 밝힌다.
〈서울 청계천 장엄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5/22 ~ 5/28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원빈스님 이층버스
2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3 지금 이 순간이 나의 집입니다 틱낫한
이현주
불광출판사
4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 선지식의 크신 사랑 김원수 청우당
5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6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청우당
7 법정스님이 세상에 남긴 맑고 향기로운 이야기 법정스님
김계윤그림
불교신문사
8 수구즉득다라니 불공 금강
석법성
운주사
9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10 무엇이 너의 본래 면목이냐 (본지풍광 설화) 성철스님 장경각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