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나눔의집 논란, 성장·발전 계기돼야
[사설]나눔의집 논란, 성장·발전 계기돼야
  • 현불뉴스
  • 승인 2020.05.21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쉼터 나눔의집이 때 아닌 운영논란에 곤혹을 치르고 있다. 공교롭게도 ‘정의기역연대’ 논란 시점과 겹치면서 ‘위안부 피해 지원단체’를 향한 시선이 싸늘하다. 

나눔의집 일부 직원들이 국민신문고에 제기했다는 민원은 ‘후원금 의혹’과 관련돼 있다. 후원금 관련 의혹은 신뢰도와 직결된다. 자체시설로 건립돼 30년 가까이 피해할머니들을 보호·케어하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한길만을 걸어온 나눔의집이기에 그 상처가 더 깊다. 

다행스러운 점은 최근 진행된 광주시청 감사와 법인 내부 감사에서 ‘횡령’의 정황이 발견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아직 경기도청의 특별지도점검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는 점에서 좀더 지켜볼 문제다.

무엇보다 이번 논란에는 나눔의집의 잘못이 분명히 존재한다. 운영규정 미흡부터 비록 소액이지만 용도와 다른 보조금 사용 등은 철저한 운영관리 부족을 엿보게 한다. 시설과 법인 간 공간 및 인력 분리, 후원금 계좌 분리 등 지적사항도 마찬가지다. 후원금 횡령이 없었더라도 법적 기준에 미흡한 운영시스템은 반드시 개선돼야 한다.

이번 논란이 발전의 토대가 될 수 있다. 상처를 딛고 개선하고 보완해 어디에 내놔도 당당한 운영시스템을 갖춰야 한다. 고충도 있을 것이다. 사실 나눔의집은 사회복지법상 양로시설이지만, 일반 시설과 달리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공간이라는 특수성이 있기 때문이다.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인식확산 등이 나눔의집의 주요한 활동이나, 정작 이에 대한 근거는 사회복지법과 규정에서 찾아보기 힘들다. 그럼에도 나눔의집은 변화해야 한다. 더 멀리, 더 깊이 내다보며 발전을 위한 초석을 다질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5/1 ~ 5/7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2 요가 디피카 현천스님 선요가
3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4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청우당
5 부처님을 만나다 : 빠알리성전을 통해 본 부처님 일생 비구일창
담마간다
불방일
6 읽기만 해도 보리심이 샘 솟는 원빈스님의 천수경 원빈스님 이층버스
7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 선지식의 크신 사랑 김원수 청우당
8 다만 그윽한 마음을 내라 대행스님
법어집
한마음선원
9 꽃을 사랑 한다 현진스님
산문집
모과나무
10 보현행원 염불성불 정공스님 /
허만항
비움과소통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