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사슴
하늘사슴
  • 일감
  • 승인 2020.04.24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늘이 땅에 내렸다

춥고 배고픈 사람들 불쌍히 여겨
성품 순한 사슴으로 땅에 내렸다

눈에 잘 띄라고 화려한 뿔을 달았고
줄만 던지면 쉽게 잡혀 주었다

피와 살은 배고픔을 채워주었고
부드러운 가죽은 추위를 막아 주었다

구멍뼈는 악기가 되어 삶을 위로하였고
정강이뼈는 아이들의 장난감이 되었다

종래에는 큰 뿔을 날개 삼아
넓적부리 새가되어 하늘에 올랐다

뭇 생명들의 애달픈 염원을 안고
다시 또 내려올 하늘이 되었다

아… 하늘 사슴이여

 

바양울기, 슈베트하이르항
타왕복드 성산(聖山)이 멀리 보이는 신비로운 곳에 ‘하늘사슴’ 암각화가 있다. ‘하늘사슴’이라는 이름은 내가 붙인 이름이고, 보통은 ‘스키타이’ 사슴이라고 부른다. 스키타이 사슴 암각화는 여러 지역에 분포하고 있으며 숫자도 적지 않다. 그 중 이 암각화가 단연 눈에 띈다. 이 암각화는 뾰족하게 솟은 삼각형의 등, 새 주둥이, 그리고 화려한 뿔 등 스키타이 사슴의 특징을 잘 갖추고 있으며, 크기도 크고, 주변의 이야기들도 잘 꾸며진 암각화다. 이 사슴의 가장 큰 특징은 사슴의 주둥이가 새의 부리 모양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5/22 ~ 5/28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원빈스님 이층버스
2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3 지금 이 순간이 나의 집입니다 틱낫한
이현주
불광출판사
4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 선지식의 크신 사랑 김원수 청우당
5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6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청우당
7 법정스님이 세상에 남긴 맑고 향기로운 이야기 법정스님
김계윤그림
불교신문사
8 수구즉득다라니 불공 금강
석법성
운주사
9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10 무엇이 너의 본래 면목이냐 (본지풍광 설화) 성철스님 장경각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