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웅의 전설
영웅의 전설
  • 일감
  • 승인 2020.03.17 10: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웅의 전설

스스로 영웅이 있었다
우리의 시작이 되어 주었다

우리의 밥이 되어주고
바람막이가 되어 주었다

우리의 눈물이고
사랑이 되어 주었다

우리의 방향이고
돌아갈 집이 되어 주었다

밤하늘의 별이 되고
전설이 되어 주었다

 

알타이, 깔박다쉬

러시아, 알타이 공화국 깔박다쉬 유적의 중앙 제단(祭壇)에 있다. 제단이라고 부르는 것은, 그곳에서 제기(祭器)로 쓰였을 법한 그릇들과 유물들이 몇 점 출토되었기 때문이다. 제단의 주인공은 전사(戰士)들이다. 신을 섬기는 제단에 남자들이 복수로 모셔져 있는 것은 매우 독특하다. 이들을 뭐라 불러야 할지 모르니, 적당히 전사(戰士)라고 불러야 할 것 같다. 무기를 손에 들지는 않았지만, 모자의 모양이나 우람한 체격으로 봤을 때, 전사(戰士)의 역할을 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평소에는 사냥꾼이고, 부족을 지키기 위해 싸워야 할 때는, 전사라 불렸을 것이다. 그런데, 제단에 신을 모시지 않고 전사(戰士)를 모신 이유는 뭘까? 전사들이 신일까?

영웅은 영웅담이 있어야 한다. 이 암각화에도 영웅담이 있다. 전사들의 머리 위에 전사들을 곧, 덮칠 것 같은 맹수가 영웅담이다. 만약 이 맹수가 없었다면, 전사들의 위대함을 누가 알겠는가! 중앙은 크게 새기고, 주변은 작게 새겨서, 강약과 경중을 조절한, 그림 솜씨도 빼어나지만, 장수들에게 어울리는 맹수를 등장시켜, 그림의 긴장감과 완성도를 높인, 연출력도 돋보인다.

인생을 살다보면, 가끔 큰 어려움을 만날 때가 있다. 그럴 때, 좌절하고 물러서지 말고, 지혜롭고 바르게 맞서서 싸우고, 그 어려움을 이겨내어서, 후손들의 “길이 되고, 빛이 되어라”는 선조들의 가르침으로, 이 암각화를 읽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금강불 2020-03-18 15:25:29
멋져요~~~!!! 우리에게 닥친 병고도 멋지게 물리칩시다~~불자님들 힘내세요!!!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5/22 ~ 5/28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원빈스님 이층버스
2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3 지금 이 순간이 나의 집입니다 틱낫한
이현주
불광출판사
4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 선지식의 크신 사랑 김원수 청우당
5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6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청우당
7 법정스님이 세상에 남긴 맑고 향기로운 이야기 법정스님
김계윤그림
불교신문사
8 수구즉득다라니 불공 금강
석법성
운주사
9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10 무엇이 너의 본래 면목이냐 (본지풍광 설화) 성철스님 장경각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