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로 오신 태양신(神)
바퀴로 오신 태양신(神)
  • 일감
  • 승인 2020.02.28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퀴로 오신 태양신(神)

 

태양신이 땅으로 내려 오셨네

여덟 개 바퀴살은
완전함의 표상이네

바퀴살을 두 개 가진
동생들을 대동하고

빛이 필요한 곳
지혜가 필요한 곳에

빠짐없이 비추려고
땅으로 내려 오셨네

 

*까잘만, 싸이말루이 따쉬

태양은 한 순간도 쉬지 않고, 신(神)의 역할을 한다. 보상을 바라지 않는다. 완전 무상(無償)이다. 존재하는 모든 것은 태양을 의지해서 살아간다. 예나 지금이나 한 없이 고마운 존재다. 아주 오랜 옛날, 고대인들에게는 고마움을 넘어, 절대적인 경외(敬畏)의 대상이 되었다. 신(神)이 되었다. 자연스럽게 제물을 바치며 제사를 지내고, 소원을 빌게 되었을 것이다. 태양신은 어둠을 물리치고, 추위를 막아주며, 모든 존재들의 생명력이 되었다. 태양신은 큰 제단에도 모셔졌지만, 작은 바위틈에도 새겨져서, 백성들의 간절한 믿음의 귀의처가 되어 주었다.

태양신의 모습은 시기에 따라 조금씩 변화한다. 처음에는, 보여지고 느껴지는대로, 둥근 원형(圓形)과 빛살을 여러 형태로 그렸다. 그러다가, 빛살이 점차 안으로 들어가게 되고, 간략해지거나 생략되어, 원(圓)과 십자가 형태로 단순화 되었다. 단순화 되고 절제된 문양들은, 현재 각 종교들의 여러 가지 형태의 표상으로 남게 되었다.

불교 경전 중에 <대일경(大日經)>이라는 경전이 있는데, <대일경>의 주인공 부처님은 대일여래(大日如來)이다. 대일여래는 태양 부처님을 말한다. 일광여래(日光如來) 또한 같은 이름이고, 월광여래(月光如來)는 달 부처님을 말한다. 부처님의 높고 큰 지혜는, 생명의 근본인 태양에 비유되었고, 한량없는 자비심은 달에 비유되어, 해와 달은 부처님이 되었다. 해 부처님과 달 부처님의 높은 지혜의 빛과 한량없는 자비심으로, 세상 병고의 고통이 속히 멈추기를 간절히 기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5/22 ~ 5/28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원빈스님 이층버스
2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3 지금 이 순간이 나의 집입니다 틱낫한
이현주
불광출판사
4 우리는 늘 바라는 대로 이루고 있다 : 선지식의 크신 사랑 김원수 청우당
5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6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청우당
7 법정스님이 세상에 남긴 맑고 향기로운 이야기 법정스님
김계윤그림
불교신문사
8 수구즉득다라니 불공 금강
석법성
운주사
9 지금 이대로 좋다 법륜스님 정토출판
10 무엇이 너의 본래 면목이냐 (본지풍광 설화) 성철스님 장경각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