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정 추대 사양” 닝마파 종정 공석
“종정 추대 사양” 닝마파 종정 공석
  • 김민재 객원기자
  • 승인 2020.02.14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보자 모두 거절, 6대 본산 중심 운영 전망
세첸 랍잠 린뽀체 사진출처=샤카쉬리 유럽 연합
세첸 랍잠 린뽀체 사진출처=샤카쉬리 유럽 연합

티베트 불교의 주요 4대 종단 중 하나인 닝마(Nyingma)파의 종정이 끝내 공석으로 남게 됐다. 지난 25, 불교전문 인터넷매체 글로벌 부디스트 도어는 당초 추대된 스님들이 끝내 추대를 사양했다고 보도했다.

23일 인도 바라나시에서 열린 국제 닝마파 위원회는 공식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오랜 숙고와 회의, 협의에도 불구하고 끝내 닝마파의 종정을 공석으로 두게 됐다고 공지했다.

닝마파는 지금까지 6대 본산의 방장들과 원로 출가자들의 협의로 종정을 추대, 3년간의 임기제로 선출해왔다. 그러나 지난 2018년에 종정에 착좌했던 까톡 게체 린뽀체가 그해 11월말 갑작스런 사고로 입적한 후 약 1년 넘게 종정이 공석으로 유지됐다.

3일 바라나시에서 열린 닝마파 총회에서 6대 본산의 방장들은 까톡 게체 린뽀체께서 입적하신 직후 6대 본산 중 한곳인 족첸사원의 방장께 종정의 자리를 맡아주실 것을 요청했으나 끝내 고사하셨다고 밝혔다.

현지 티베트 소식통에 따르면 족첸사원의 방장스님은 종정을 선출해야 할 필요성은 있으나 이것은 오히려 닝마파에 위험을 가져올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닝마파에서는 근대에 이르기까지 종정을 선출하지 않고, 6대 본산이 연합한 형태로 종단을 유지해왔다.

한편 현대에 맞는 새로운 리더십을 기대하며 새롭게 추대된 세첸 랍잠 린뽀체역시 종정 자리를 사양했다. 1967년생으로 원로승려들 중 젊은 피에 속하는 세첸 랍잠 린뽀체는 1980년대 초부터 네팔의 세첸사원을 이끌며 세계 각지에 센터를 건립, 전법활동에 최선을 뛰는 고승으로 평가받고 있다.

당초 추대된 2인의 후보자가 모두 종정을 사양하면서 국제 닝마파 위원회는 종정 없이 종단을 이끌어 나가자는 본산 방장들의 제안을 이행하는 데 동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NS에서도 현대불교
뉴스를 받아보세요
많이 본 기사

주간베스트2020 7/17 ~ 7/23

순위 도서명 저자 출판사
1 칸니 명상 : 아나빠나삿띠와 위빳사나수행의 입문서이자 안내서 수망갈라 / 차은숙 운주사
2 원빈스님의 금강경에 물들다 원빈스님 이층버스
3 요가디피카 (아헹가요가1) 육체의 한계를 넘어 아헹가
현천스님
선요가
4 낡은 옷을 벗어라 : 법정스님 미출간 원고 68편 수록 법정스님 불교신문사
5 법구경 이야기 (1) 법구경 주석서 무념 응진 옛길
6 약사경 현담스님
7 읽기만 해도 보리심이 샘솟는 원빈스님의 천수경 원빈스님 이층버스
8 성자와 범부가 함께 읽는 금강경 김원수 청우당
9 선불교개설 정성본 민족사
10 지장경을 읽는 즐거움 정현스님 민족사
※ 제공 : 불서총판 운주사 02) 3672-7181